논문담당차장의 협박과 회유에 못이겨 허접스런 논문을 제출한 결과로..
전혀 말도 안되는 논문을 들고 자동차공학회추계학술대회에 참가하게됐다.

(나 말고 다른 사람들은 모두 배를 쨌다...역시 회사생활은 복지부동하는 젖은 낙옆정신으로...
버텨야 하는것..그나마 다행인건 하마터면 이 논문을 들고 해외까지 갈뻔했다는것...ㅡㅡ;
완전 국제적으로 망신 당할뻔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일 아침 9시 도심을 활보하니 감회가 새롭다. 출근시간 붐비는 지하철의 부대낌조차 그립게 느껴지는 기분이란..
을지로에서 덕산스파캐슬행 셔틀을 타고 충남 예천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심때쯤 되서 도착..밥먹고 대충 분위기를 살펴보니..
여기저기 전시 부스 있고, 발표장 있고...시승행사 하고 나름 시끌벅적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기 냐궁이의 이름이 적혀있다. 별표 붙은건 발표자라는 이야기...
한데 발표장 분위기가 아래와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의 발표자들만 들어와있는 분위기. 일단 듣는 사람이 별로 없으니 안심.
그런데도 발표 직전이 되니 가슴이 콩닥콩닥...
발표하면서도 부끄러운 생각이 계속 들었다...이걸 논문이라고 참..-_-;

포스코 사람의 간단한 질문에 웃으면서 친절하게 답변해주고..끝~

근데..솔직히 다른 사람들 논문들도 별거 없긴 하더라..-_-
요샌 통계적 기법 + 해석을 적용해서 최적설계하는게 유행인가보지..
거의 비슷비슷한 내용들.. (무식해서 다 똑같아 보이나..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오면서 입구에서 한장...안에 놀이 시설은 들어가보지 않아서 모르겠는데...
주변이 너무 썰렁했다..거의 을씨년스러울 정도.. 사람들이 찾지 않는 평일에다 비수기라서
더 그런 것도 같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요일 저녁 서울로 상경하는 차들에다가 비가 내리면서 두시간이 되도록 평택을 지나지 못했다.
중간에 화성휴계소 들러 라면에 밥 말아먹고, 서해안, 39번, 외곽순환, 분당수서고속도로 등등...
고속도로 갈아타기를 네덧번...
결국 6시에 출발한 차가 잠실에 도착하고 보니 10시..집에오니 11시...
아이고 피곤하다...(라면서 새벽 3시에 모하니-.-a?)

ps. 담번엔 좀 쌔끈한 논문으로 모두를 놀래켜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a


신고

'주저리주저리 > 옹알옹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헌책방에서 득템!^^  (3) 2009.01.06
Drug Syndrome  (8) 2008.11.01
사진정리..  (2) 2008.06.21
롤라이 35 첫 롤.  (8) 2008.01.14
지름@롤라이 35s  (11) 2008.01.11
2007 자동차공학회 추계학술대회  (0) 2007.11.24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젖은낙엽정신

휴지통/!! 2007.11.22 00:3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 낙엽이란 작은 바람에도 휩쓸려 떨어지지만,
비를 맞게 되면 은근한 끈기를 발휘하곤 하죠.
비에 젖은 낙엽은 거센 바람으로도 빗자루질로도
쉽사리 움직여지지 않습니다.

- KBS 음악실 2006/11/28 방송분중 -


해서... 젖은 낙엽처럼 찰싹 수그려 달라붙어서...
끝까지 복지부동하는 직딩 정신의 상징...

"젖은 낙엽 정신.." -0-
신고

'휴지통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원성 야경  (0) 2009.10.11
2호선 크리스마스 Project  (0) 2008.12.21
for monumental junkyard  (0) 2008.06.18
Landmark(가제)  (2) 2008.05.19
가족사진  (0) 2007.12.20
젖은낙엽정신  (3) 2007.11.22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7.11.22 0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송탄 야기였어? 출처도 알고~~ 난 구전인줄 알았지.

  2. 냐궁 2007.11.22 0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혹시 공식적인 이야기가 없나 해서..ㅡㅡ;
    찾아봤더니 방송에 나왔던게 있네...
    엊그제 MBC 드라마 이산에서
    지상렬이 코믹하게 읊었다고도 하고...^^

  3. 최규형 2007.11.23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젖은 낙엽 한때 엄청 유행했었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금술사, 베로니카 죽기로 결심하다, 등등..
숱한 베스트셀러로 화제를 뿌리고 있는 파울로 코엘료의 신간.

아는 사람은 다 알다시피 남들이 좋다면 일단 부정하고 보는 삐딱한 심성의
소유자인 냐궁이기에.. 선뜻 코엘료의 책을 고르지는 못했지만,
3만원 이상 구입 만원 적립이라는 적립금의 유혹에 넘어가 '밑지면 말지..' 하는 심정으로
'포르토벨로의 마녀'를 골랐다.

"과연 얼마나 굉장하길래 사람들이 열광하는걸까?"
라는 부정적인 의심을 두고 읽기 시작한 책은 크게 두가지로 결론이 나는데...

case 1: '역시 그냥 그렇군...'

case 2: '읽다보니 굉장한걸!? 와우!!'

결론부터 말하자면 내게는 전자의 경우였다.

서평이나, 책 소개에는 신의 여성성이라던가, 여성이여 깨어나라 라든가...
상당히 급진(?)적인 단어들이 가득이었는데....
이쪽동네와 그네동네의 문화의 차이일런지..
저자가 말하고자하는 바를 잡아내기가 워낙에 애매한데다,
그 결론이 그렇게 급진적이거나, 설득력있게 다가오지 않았다.

녹취록 형식으로 시작하는 도입부가 객관성 + 긴장감을 조성해서
초반 몰입에 도움을 주긴 했지만, 후반부로 가면서
('결국 작가 할소리는 다 하고 있는거로군...'이라는 생각과 함께..)
맥을 천천히 놓는 바람에 그냥 뒤의 사건과 결말이 궁금할 뿐,
과정의 의미나, 개연성에 대해서 별다른 생각을 할 수 없었다.

책의 주제나, 저자가 말하고 싶은 바에 대한 판단은
독자 개개인의 판단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여기저기 씌여있듯, '여성' 혹은 '여성성'에 대해
이야기 하고 싶었던 것이라면, 아테나..라는
'먼치킨'류 캐릭터가 감당하기에는 왠지 나이브한게 아닌가 싶다.

신고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7.11.22 0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저씨.... 전화 받아요.

  2. 냐궁 2007.11.22 0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받은 전화가 있었나요..-.-a?
    아하..전화기가 아래 있어서..ㅡㅡ;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