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너무 큰 이름이 되어버린 대런 아로노프스키.

시각적으로 말하자면 천년을 흐르는 사랑의 연장선 상에 있는듯 한 영화.

대중을 상대로 한 블록버스터가 아니었다면 마지막 10분은 저렇게 타협하지 않았을 것 같다.

노아로 분한 러셀크로의 완고한 모습을 보며 인간의 신념과 대답하지 않는 신,

그리고 아버지, 가족의 '원형'에 대해 생각해보다.

시대가 지나고, 세상이 다시 시작해도 인간은 그렇게 살아간다.


신고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