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차를 달려서..



Thiksay 모나스트리로...



라다크의 모나스트리중 가장 아름다운 모나스트리 중 하나일듯.


라다크의 풍경 너머 저 멀리 히말라야 만년설이..


어쨋든 황량함. 언덕배기엔 풀한포기 없음.



예비 샨티(승려)들의 무용수업시간인듯.


뿌~~~뿌~~ 하는 소리가 나는 악기


나름 즐기는듯..


선생님의 지적..



좀더 어린 학생(?)들의 나머지 수업..


시계 방향으로 한바퀴 돌리면 경전을 한번 읽은 효과가 난다는...

그래서 여기 사람들이 경전을 안읽는듯..


저를 사용해주세요.



세 얼간이의 마지막 장면에서 란초가 세운 학교도

이젠 유명한 관광지가...


진짜 학교임.

사진찍자하니까 애들이 도망감.


즉석사진기로 뽑아주니 애들이 몰려듬...

한통 다 쓰고, 나는 정작 애들과 한장 찍지도 못하고

남 좋은일만 시켜줌..ㅡㅡ;






그게 억울해서 나오다가 즉석사진기로 또 애들 꼬심...;;




가운데 계신 여자분은 하우스맘이라고...



인도 트럭은 이렇게 화려(?)한게 특징.




세이 팰리스, 이제 슬슬 모나스트리도 지겨워지려함.



딕세이 모나스트리에 비하면 좀 많이 황량함.







저를 사용해주세요


제발 저를!





우리나라 당산나무 같은 느낌?




여기는 메인이 절이 아니라 뒷산이었음...

지대가 높다보니 한걸음 한걸음이 힘듬...



돌탑 쌓기는 우리나 여기나...




아효 힘들다...






신고

'주저리주저리 > 터덜터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이데라바드  (4) 2014.11.20
라다크 (20141023-26) #4  (4) 2014.11.06
라다크 (20141023-26) #2  (0) 2014.11.03
라다크 (20141023-26) #1  (0) 2014.11.03
하이데라바드 투어(20141019)  (0) 2014.10.19
싱가폴(20141013)  (0) 2014.10.19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