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분간 영화 보기는 힘들듯 하여, 마지막 호사를..


■ 유로파 리포트 (Europa Report, 2013)

- 스페이스 오딧세이에 대한 훌륭한 오마쥬.

  다만 뭐든지 다 까발려야 직성이 풀리는 촌스러운 할리우드식 촉수 괴물은 안습.


■ 데자 뷰(Deja vu, 2007)

- 전형적인 타임 패러독스 영화. 사실 진정한 의미의 기시감을 기대했는데..

  역시 할리우드식 친절한 SF. 시간 여행 영화는 깊게 생각하지 말자!


■ 카운슬러(The Counselor, 2013)

- 데자뷰는 토니스콧, 카운슬러는 리들리 스콧.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에서 시작해서 <더 로드>를 거쳐...코맥 맥카시는 정말 나랑 안맞는듯.

  엘리트 출신 주인공이 어둠의 세계에서 무기력하게 무너지는 모습에서 자꾸 내 모습이 떠올랐다.


■ World War Z, 2013

 - 용두사미.

■ Inside Liewyn Davis, 2013

 - 파고,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인사이드 르윈 데이비스, 코언 형제의 영화는 잘 모르겠다.

   그런걸 알고 있어서 상당히 각오하고 봤음에도 불구하고...

   영화를 보기 시작해서 10분 정도면 기승전결이나 인물에 대한 '감'을 잡아야 집중이 되는데..

   위의 영화들은 뭔가 기대하는 바를 계속 어긋난다(내 감상법에 좋지 않은 방향으로..)

   게다가 인물들의 성격이나 처지에 대한 공감이 쉽게 되지 않는다.

   영화가 무얼 말하려는지는 알겠는데, 그걸 꼭 이렇게 풀어야 했을까 하는 생각이 듬.

   솔직히 내 자신이 많이 아쉽다. 많은 사람들이 좋다고 하는 영화인데, 쉽게 공감이 되지 않아서...

■ The man from Earth, 2010

  흥미롭게 시작해서 마지막 절반을 종교 이야기에 쏟아붓는건 좀 아쉬웠다.

  지성의 상징인 교수들의 의심과 고집, 그리고 믿음도 결국 노인네들의 고집에 불과한 것일까?

  오히려 그런 부분들이 종교 이야기보다 훨씬 흥미롭게 다가왔다.

 ■ Cloud Atlas, 2012

   대런 아로노프스키의 <Fountain>의 대서사 버젼이랄까...

   캐스팅 굿, 영상 굿, 각각의 스토리 굿...

   다만 스토리간의 개연성이 한번에 들어오지 않아 좀 아쉽다.

   불친절한듯 친절해서 보다가 자존심이 상했다.

  

신고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