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이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3.27 20090314 석모도 (3)
지난 화이트데이...그런거 챙기지 않기로 했지만..그냥 보내긴 살짝 아쉬워서..
강화도로 향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유명한 석모도 갈매기...새우깡을 잘도 채가더라만은....오후에 돌아오는 배편에서 갈매기는..
배가 부른탓인지 게을러져서 영 신통치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석모도의 대표적인 볼거리인 보문사. 뒷산에 새겨진 마애불상으로 유명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법 사람들이 드나드는 탓인지 여기저기 새로 만든 석상 등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석상흉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뒷산의 마애불상을 보러 올라가는 길에..제법 규모가 되는 사찰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뒷산에 올라 아래를 내려다보면 서해바다와 갯벌이 보인다. 멀리 반짝거리는 갯벌이 나름 아름다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애불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석모도의 특산물이라는 밴댕이..그리고 밴댕이 회무침. 전어랑 크기도 비슷 맛도 비슷한데,
전어보다는 조금 더 맛있는 것 같긴 하다. (전어보다 조금 덜 느끼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석모도 유일의 해수욕장이라는 민머루 해수욕장. 서해가 늘 그렇듯..물이 빠져나간 자리엔 썰렁한 뻘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작정 차를 달리다가(라지만, 한바퀴 도는데 30분도 안걸릴듯..) 표지판을 보고 들어간 "삼산저수지"
우연찮게 괜찮은 풍경을 만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위기도 잡아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적한 길을 가다 길 가운데서 찍어봤다. 왠지 이렇게 한적하고 평평한 풍경은 오래간 만인듯 해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러져가는 건물들과 새로생긴 펜션들..

주말인데다 화이트데이라서 사람이 붐비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갈때도 한산..올때도 한산.
강화도가 인기가 없긴 없는 모양이다. 특히나 아직 겨울이 남아있는 때에는.
특별히 굉장한 볼거리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있다면 새우깡 갈매기 정도-.-?)
늦겨울/초봄 한적하게 드라이브하고 싶을 땐, 강화도/석모도도 나쁘지 않은 선택일듯 하다.

신고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alm 2009.04.05 0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밑에 책 하니까.. 생각나는게..
    이번에 E-Book Reader를 구입했습니다 무려 일리아드로 -_-;

    • 냐궁 2009.04.06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와...뭔가 했더니 무려 600유로도 넘는 것이구나!
      그쪽에선 그게 꽤나 유행인가보지? 이동네는
      아직 e-book시장은 이렇다할만한 움직임은
      없는 것 같은데...

      엊그제 푸코의 진자를 읽다가 재밌는 문구를 발견.

      벨보: "독어를 아나? 우리때는 독어를 아는 사람은 제대로 졸업하기 힘들다는 이야기가 있었지. 독어를 익히자면 다른 공부를 할 수가 없거든. 요새는 중국어도 그런 것 같군."
      까조봉: "아, 제 독일어는 형편없으니까, 저는 졸업에는 문제 없습니다."

      (주인공네들은 이탈리아 사람임..)

      아 그리고..독어 질문 하나만^^
      언하이믈리히 "unheimlich" 라는 단어가..
      이상한..이라는 뜻은 알겠는데..
      보통 어떤 때에 쓰이는 단어야~?!
      영어로 따지면 uncanny랑 비슷한건가..?

      예술쪽에서 "설명할 순 없지만 느껴지는 야릇한 포스"
      를 이야기 할때 종종 등장하는 것 같아서..^^

  2. calm 2009.04.06 2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그 단어는 저도 잘 안써서 잘 모르겠는데요;;
    사전을 찾아보면, 형이 적어주신 뜻이랑 비슷하게 나오기는 하는데..
    죄송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