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리서적'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2.24 오랫만에 헌책방 (2)

 

신혼집을 꾸미면서, 집에 있던 책들을 가져와 책꽂이에 옮겨보았는데....

이런..나름 꾸준히 책을 본다고 생각했었는데..책장이 너무 횡하다.....

뭐 꼭 책장을 채우겠다는 것은 아니지만....(정말?) 헌책방에 들른지도

제법 오래 된듯 하여 낙성대 뿌리 서점에 들렀다.

 

간만의 방문이라 마음에 드는 책이 제법 있지 않을까 기대를 했으나...

우선순위 1순위로 두고 사는 '눈빛'사 책들은 한 권도 없었고,

한참을 뒤적여서 살까 말까 망설여지는 책들만 조금 있었다.

 

(거듭 강조하지만 꼭 책장을 채우겠다는 욕심에서가 아니라!--;)

결국 이것저것 17000원어치를 구입했는데...

 

하룻밤의 지식 여행 시리즈 - <롤랑바르트>, 김영사

같은 시리즈로 <데리다>, <라캉>, <포스트페미니즘>, <포스트 구조주의> 등을

갖고 있는 것 같은데..쉽게 풀어놓은 책이긴 하지만 정말 아는 만큼만 보이는 책.

 

<미학입문> - 죠지 딕키 지음, 오병남 황유경 옮김, 서광사

살까 말까 정말 고민을 했던 책이다. 자그마치 출간년도가 1980년도,

 한자어 뒤에 독음도 없다. 철학자들 별로 예술에 대한 관점이 나열된 것 같아서 일단 구입.

 

<기계시대의 미학>, 열화당

페르낭 레제 평전이다. 페르낭 레제에 대한 소개와 함께, 말미에 페르낭 레제의 논문

<기계시대의 미학>이 수록되어있다. 예술가들의 글을 읽어보는 것도 나쁘지 않겠지.

 

<무의식의 분석>, 칼 구스타프 융 외, 흥신문화사.

흥신문화사 서적들이 필수(?) 인문 교양 서적들이 제법 되는 것 같다.

요즘 무의식에 대해 관심이 좀 생겨서 일단 구입.

 

<예술에 있어서 정신적인 것에 대하여>, 칸딘스키, 열화당

칸딘스키의 유명한 글. 지금의 관점에서라면 아마도

버럭버럭 말도 안돼! 를 외치며 읽게 되지 않을까 싶지만,

일전에 <사진의 독재>에 인용된 칸딘스키의 글-예술의 무의미에 대한 긍정?-을 보고

꼭 한번 읽어보고 싶다고 생각했었다.

 

<니체의 눈으로 다빈치를 읽다>, 사카이 다케시, 개마고원

사실 이토우 도시하루의 <사진과 회화>, 일본에서 번역되고, 다시 한역된 존 버거의 <이미지> 등에서

나타나는 왠지 모를 '주류(영미권)를 거스르는 듯한' 느낌 때문에 옆나라 출신 서적들에 대해서는

다소 고민을 하게 된다. (물론 <동물화하는 포스트모던>처럼 명징한 서적들도 있다)

다른건 모르겠고 바타이유가 제법 등장하는듯 하여(요새 무의식과 더불어 바타이유에도 관심이 생겼다)

 일단 구입.(저자가 바타이유 전공이란다), 그러고보니 요새 짜라투스트라도 읽고 있어서--;

니체에 솔깃했던듯도..;

 

 

 

신고

'이것저것 > 읽은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진 독립 매거진 BLINK  (2) 2011.06.29
오랫만에 헌책방  (2) 2010.02.24
사진 이미지의 안과 밖  (0) 2010.01.05
의미의 경쟁(The Contest of Meaning)  (3) 2009.02.24
예술 사진의 현재(Art Photography Now)  (3) 2009.01.17
<사진과 회화> & <사진의 독재>  (3) 2008.07.10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2.26 0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nuguges 2010.02.28 0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경누님 너무 반가워요!!!!
      아..여자친구가 자취하던 곳이 낙성대구요..^^
      이미 좋은 추억 많이 만들었지요..^^
      신혼집은 신길동이에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