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말고보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5.16 아이언 맨 (Iron man, 2008)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일요일, 상암 홈에버(엊그제 홈플러스한테 먹혔다.)에 필름 현상을 맡기고 기다리는 동안
뭘할까 두리번거리다, 붙어있는 상암 CGV에서 '아이언 맨'이 시간이 딱 맡길래 간만에 극장서 영화감상.
사실 비가 나왔다는 스피드 레이서도 보고 싶었지만, 시간이 어중간해서 포기해야 했다.
(상영관은 가장 많이 잡긴 했더라....)

 아이언맨 예고편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고로, 그닥 기대는 하지 않고 봤는데, 기대가 작았던 역효과랄까,
둘째줄에 앉아 내내 고개를 젖히고 보느라, 목이 뻣뻣해진 보람은 있을 정도로 기대 이상이었다.

~맨 시리즈가 다 그렇듯, 주인공이 적들을 일망타진하고, 사랑도 이룬다는, 그리고 다음편도 예고한다는 이야기.

여타 ~맨 시리즈랑 조금 차별화 된 점이 있다면, 주인공이 상당히 뻔뻔하다는 것.
뻔뻔한 주인공 성격마냥, 어설픈 갈등, 고뇌따위 보여주지 않고, 스트레이트 하게 보여준 덕분에 별다른
생각없이 눈과 귀로 화려한 영상을 즐기는데 아무런 부담이 없다.

 혹자는 결국 자기가 뿌린 악의 씨앗을 수습한다는 결자해지나, 그 결자해지에 대해 과연 주인공이 정당한가를
물을수도 있겠지만, 영화는 철저히 그런 도덕적 판단에는 무관심하고, 그게 바로 이 영화의 미덕인 듯 하다.
이 영화에서 관객이 원하는건, 어린시절(혹은 지금도) 종이 위 그림에서만 보던 멋진 주인공이 내 눈앞의
실제세계에서 살아 움직이고 있다는 것(요곤 특히 미국에서겠지..), 혹은 멋진 메카닉이 보여주는
화끈한 액션일테니까 말이다. 영화의 메세지인즉 '군소리말고 보기나 하셔!'

  한편 극장을 나서며 문득 드는 생각은 영상의 힘-실사-은 참 대단하다는 것.
아이언맨이니, 엑스맨이니, 판타스틱 포니, 아마 영화화(실사 영상화)되지 않았더라면, 평생 알지도 못했을
만화 캐릭터들을 하나 둘씩 머릿 속에 심어주고 있으니 말이다. 아마 지나가다 (서점이나, 문구점) 쇼윈도에
진열된 이 캐릭터들을 보게 된다면, 아 저게 영화속의 캐릭터였구나 라고 반가워할테지.
미국문화의 세계정복 따위의 다소 진부한 이야기까지 나아가고 싶지는 않지만,
좋건 싫건, 앞으로도 생소한(그리고 곧 익숙해질) 만화 캐릭터들은 계속 쏟아져나올듯 하다.

오늘도 이어지는 잡담..

신고

'이것저것 > 영상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피드 레이서 (Speed Racer, 2008)  (2) 2008.05.21
황금 나침반 (The Golden Compass, 2007)  (0) 2008.05.20
아이언 맨 (Iron man, 2008)  (2) 2008.05.16
10000 BC  (2) 2008.05.15
킹덤 (The Kingdom, 2007)  (2) 2008.04.07
Bloody Sunday (2002)  (0) 2008.03.11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석교 2008.05.19 1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주에 뉴욕 다녀왔는데, 메트로폴리탄 뮤지엄에서 슈퍼히어로를 주제로 전시회를 하더군.. 슈퍼맨, 배트맨, 스파이터맨, 이이언맨 등등이 있었는데 반갑더군. ㅋㅋ (알아챘겠지만, 이건 염장글 :p)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