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목일에 쉬는 좋은(?) 회사 덕분에 소마미술관을 찾았다.
원래는 오랫만에 둘이서 영은미술관, 아니면 장흥 아트센터 등 멀리 나가고 싶었지만..
여차저차한 사정이 있어서 2시 좀 넘어 소마미술관으로...




그룹전 <type:wall > 과 김혜련샘(밍군한테 샘이다)의 개인전 <그림에 새긴 문자>.

<type:wall>은 미술관의 '벽'을 새롭게 해석하고, 소통하고 등등등한 의도에서 기획한 그룹전이라는데,
이왕 파격적(?)으로 사진 촬영도 허해주면 좋으련만...

마치 하나의 거대 생명체처럼 느껴지는 박기진&임승천의 <sum>,
인터랙티브 장르의 <인공생태계, 이중의 시간> (지하루&그라함)이 인상적이었다.
모션감지 센서로 Xbox의 키넥트 센서를 사용하더라는....
(찾아보니 SDK를 아직 일반에 공개하지도 않았다라는데..그러고 보면 정말 첨단이다..-.-)
Max/msp를 배우고 싶어지는..+_+


전시실 내부에서는 사진을 못찍게 하니..외부에서..
메리포핀스일까..? 귀엽다는 생각이 드는..




역시 전시실 이동하던 복도에서 창밖으로...




역시 <그림에 새긴 문자> 김혜련 개인전 넘어가는 복도에서..


<그림에 새긴 문자>展은 <DMZ>연작을 보여주고 있었는데,
풍경을 다룸에도 형태를 사라지게 하는 물감들의 거침없는 질주
그리고 그 재료를 다루는 대담함이 무척 인상적이었다.



매서운 바람이 가끔 스치고 지나긴 했지만..
전반적으로 따스했던 햇살을 받으며 공원 한바퀴..


20년이 넘도록 공원에 서있는 예술품과..
지하철 공사를 위해 세워진 구조물의 차이는 뭘까...


물결 반사..




예술품 vs 야구장 조명탑.

아마도 작가는 저 작업을 통해위태로움을 이야기 하고 싶었겠지만..
너무 눈에 익어버린 탓일까..20여년 세월에 깍여서 무뎌진 탓일까..
과거에도 앞으로도 계속 우뚝 서있을 것만 같은 조형물.



날이 따뜻하긴 따뜻하다..



올림픽 공원 올때마다 느끼는거...
정말 아파트들 많네...


오전에 두달 묵혔 놓았던 눈두덩이의 종기를 째냈더니..
끄적거리는 내내 눈물이 줄줄 흐른다..ㅠ_ㅠ
씻고 자야지..

 

신고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03 Into Drawing
2007.11.29 - 2008.1.6
소마미술관

소마미술관 드로잉 공모전인 Into Drawing의 올해 세번째 전시.
(앞서 올해 01, 02 Into Drawing 전시가 있었다.)

갤러리킹의 디지털 확성기 전을 참가하면서 여차저차 알게된 송호은씨가 전시가 있기에
올림픽공원 내 소마 미술관을 찾았다.

"쉬지 않는 손 머물지 않는 정신"展(김주호, 이건용, 박현진) 이 1층에서 진행중이었는데,
이를테면 재야 원로(?)급 작가들의 작업인데, 가볍고 해학적인 김주호의 작품을 제외하고는,
이건용은 무척이나 낯익은 (마치 이우환과 안규태를 섞어놓은듯한) 이미지들이라 심심했고,
박현진은 소개글에 나와있듯 "항상 변화하는"모습을 보여주다보니, 작품에서 여엉 맥을 찾기 힘들었다.

각설하고, 오늘의 메인 이벤트인 03 Drawing 전.
송호은

송호은 "지구를 구하라" 시리즈 中


공모전으로 뽑힌 작가들인 만큼 다들 개성이 뚜렷하다고 느껴졌는데...
3인중 2인이 동양화 전공인 것은, 아무래도 드로잉의 간결한 맛을
살리기에는 동영화의 여백의 미(라고 하기엔 임태규씨 작업은 밀도가
상당해보이지만.)가 유용한 걸까..

송호은씨 작업은 손바닥 보다 약간 큰 소품 위주였는데,
장난감 박스나, 신발은 하나 갖다 놓으면 좋겠다 싶을 정도로,
재치(라는 표현이 적당한지는 모르겠지만) 있고, 간결해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임태규씨 작업은 왠지 낯이 익은데...(어디선가 분명히 봤다.
아마 송호은씨가 도록 보여주며 소개해줬을지도..)
일단 작품의 크기가 상당한데다가, 그 큰 한지 위를 먹선으로
쉴새없이 채운 밀도가 보는이를 압도할만 하다.
(설명에 따르면 에스키스도 없이 바로 먹으로 그린다는데...
찾다보니 얼굴에 눈 그리다 실패한 자국이 보였다..ㅎ)










이영빈씨 작업은..작업에 따라 "밀도"와 "여백"이 극과극이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밀도를 올리려면 이정도는!


하나씩 타일을 그려간 작업이 꽤나 마음에 들었다.
그런데 이분, 전에 분명 어디서 본 것 같은데...
그때는 "여성성"을 중심으로 한 작업이었던듯 한데,
아마도 시립미술관어딘가에서 본 듯 한데...












이전엔 단순히 그림을 위한 준비작업에 불과했던 드로잉이 근래 하나의 장르로서 재조명 받고 있다(고 한다.).
(사실 이젠 드로잉이라는 것이 지면을 벗어나 오브제까지 포함하게 되어버려서 그 정의가 애매하긴 하지만,)
전시를 둘러보며 느껴지는 재미와 재치, 그리고 가벼움(?), 이런 것들이 드로잉의 재미가 아닐까 생각해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송호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영빈

신고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nheo 2008.01.09 1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형 이렇게 꾸준히 문화생활하시는거 보면 정말 존경스러워요 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