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1.16 수원 보영만두 vs 보용만두 ( + 충무로 진고개) (4)
수원 장안문에 가면, 만두로 소문난 분식집이 두곳이 있다는데,
어느쪽이 원조인지 알 수 없다는 보영 만두보용 만두가 그 곳.
수원성을 한바퀴 돌면서 장안문을 들렀는데, 맛집을 놓칠수야 없지. 자 살펴봅시다.


왼편엔 보영만두, 오른편엔 보용만두.
가게 분위기나 간판, 그리고 여기서 보이는 규모로 봐서는 보용만두가 왠지 뿌리깊어 보이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길을 건너보니, 그 승부는 너무도 싱겁게 결정지어졌는데,
길에서 보이는 보영만두의 모습은 가게 뒷편이었던 것. 모퉁이를 돌아가니,
보영 만두로 길게 늘어선 줄. 반대로 보용만두는 사람이 없어 들어가기조차 뻘쭘할 정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늘어선 줄에 비해선 비교적 빨리(10분정도?) 입장할 수 있었는데,
아무래도 분식집이다보니 자리 회전이 엄청나게 빠른듯했다.
메뉴는 만두 및 쫄면이 주력.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군만두 /김치만두 /찐만두 삼형제.
군만두 만두피가 튀겨진게 바삭하면서 딱딱하지 않은게 아주 제대로였다.
만두들의 맛은 가격이 아깝지 않을만큼 실하다는 인상.
만두 맛이야 특별할게 무어가 있겠소^^ 속이 꽉차면 그뿐~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쫄면. 안매운맛이나, 중간맛이나, 매운맛이나 다 똑같이 생겼는데,
양념자체가 틀린듯하다. 색도 똑같고 모양도 똑같은데...맵다..Y_Y
중간맛 시켜놓고, 다 먹었다간 요즘처럼 속이 좋지 않을 때에는
틀림없이 탈나겠다 싶어 절반만 먹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번외편으로...터질듯한 배를 움켜안고 보용만두를 향했다.
이렇게 늘어선 줄부터 짝퉁티가 날것 같으면 아얘 다른 이름을 짓지,
왜 하필 비슷하게 보용이라고 짓고 짝퉁티를 팍팍 내는걸까.
혹시 나름 맛에 대한 자신때문(!?)
너무 배가 불렀기 때문에, 군만두 하나만 시키려다가, 뻘쭘해서 김밥도 시켰다..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이 바로 보용만두의 군만두인데...겉은 노릇하니 맛있어 보이는데...
사실 앞서도 말했듯, 만두 맛이 거기서 거기인지라, 맛에는 큰 차이가 없었지만,
만두피가 겉만 태우고, 안은 눅눅한 밀가루가 그대로 남아있는 것이(혹시 찐만두를 튀겼나?)
보영만두의 바삭한 군만두와는 내공이 다르다 는 결론.

수원가시면 지나다 한번 들러보시길^^
(그런데 장안문 근처에 맛집이 꽤나 많다..전복칼국수/갈비탕도 먹어봐야하는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따로 포스팅하기는 너무 간단해서, 뽀나스로 충무로 진고개 소개.

충무로역에서 나와 구 명보극장쪽으로 향하다보면, 꽤나 오랜 전통의 가게가 있는데,가게 전면에 걸린 한자 및 궁서체 글씨 덕분에 얼핏  보면 중국집으로 착각하기 쉬운 진고개이다.진고개란 비만 오면 땅이 질척해서 다니기 힘들었던 충무로의 옛 이름이라는데...

 각설하고, 이곳의 주력은 한우를 이용한 불고기 및 구이,찜 요리들과, 아래 소개할 양념게장정식(\14,000)이다. 인터넷에는 어복쟁반(2인분에 4만원이 넘는다!)이라는 전골 요리로 유명하다고 알려져있다.

 간단한 식사류(냉면 및 백반 등)가 \7,000~\8,000원 대이고, 양념게장정식이나, 기타 요리들이 \14,000원에서 수만원대의 가격을 형성하고 있기 때문에, 결코 저렴한 집은 아니지만, 점심/저녁 꾸준히 손님들이 붐비는 걸 보면 개개의 가격에 걸맞는 수준을 보여준다고 생각된다.(비교적 가격부담없이 맛볼 수 있는 요리가, 양념게장 정식과 갈비찜정식(\15,000)-나중에 꼭 먹어볼 생각-이다.)
(오늘 진고개에서 남희석 봤음-.- 머리가..티비에 나오는 사람치곤..크긴 컸음:) )

 양념게장 정식을 주문하면, 가격에 비해 다소 단촐한(?)식단에 황망할 수도 있는데, 밥한공기에 단촐한 밑반찬류 네덧가지와 양념게장 한마리가 덜렁이기 때문이다. (물론 게는 손바닥 크기로 실해보이긴 한다.) 기대반 걱정반으로 게장을 맛보면, 잠시 가격을 놓고 좀더 고민을 하게 만드는데.... 향긋함과 매콤달콤함이 여느 식당에서 나오는 냉동 밑반찬 양념게장과는 격을 달리하긴 하지만, 어쨌거나 비싸긴 비싸기 때문이다.
 물론 이는 게요리에 그닥 조예가 없는 나의 생각이고, 게장을 좋아하는 밍군은 매콤함에 연신 호호거리고, 눈물콧물이 흐르면서도 끝까지 한마리를 닦아내는걸 보니, 뛰어난 양념게장임에는 틀림없는듯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이것저것 > 냠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라매역 코코이찌방야  (0) 2010.07.19
노리타-홍대입구  (0) 2009.07.22
더 플레이스 (The Place)  (0) 2009.04.19
수원 보영만두 vs 보용만두 ( + 충무로 진고개)  (4) 2008.11.16
신천 원조 양꼬치(구 별미 양꼬치)  (0) 2008.01.14
원당 풍년마당  (0) 2007.12.16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2.02 0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냠냠.. 쩝쩌어어엄.......... 꼬르르륵
    굿나잇 ㅜㅡㅜ

  2. ?? 2011.07.14 1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용이 원조고 보영이 짝퉁아닌가요?

    • 냐궁 2011.07.18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씀 듣고 찾아보니 여러가지 설이 있네요...^^
      보용이 원조이나 팽당한 주방장 열받아 차림 설..
      주인이 재계약 안하고 가게 가로챔 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