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 양꼬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1.14 신천 원조 양꼬치(구 별미 양꼬치)

냐궁이 모처럼 밥을 얻어먹을 일이 생겼다.
약 1년간의 구닥다리 노트북 대여료로 한끼 식사를 거하게 얻어먹기로 한 것. (밍군 포함+_+)

모처럼의 뜯어먹기인데, 범상히 지나칠수는 없지. 내돈 드는 것 아닌이상,
아주 특별한 음식(즉 내 돈 아니니 맛없어도 돈이 안아깝다는 이야기!) 의 모험을 시도해볼까,
아니면 무난무난 평범한 그러나 가격이 있는 곳에 가서 포식을 할까 고민을 하다가,
어느정도 타협을 본 것이 요새 알음알음 유행중이라는 양고기 꼬치구이.

동대문의 '동북화과왕'이 유명하다고 하나, 지역(강서-분당)적인 절충이 어려워서,
차선으로 신천의 '별미 양꼬치'를 먹어보기로 했다.

신천역 중심가에서 다소 떨어진 곳에 있었는데,
신천역 4번출구로 나와 직진, 외환은행을 끼고 왼쪽으로 돌아 온만큼 쭉 직직하면,
주택가 비스무리한 곳에, '신천 양꼬치'와 '원조 양꼬치'가 보인다. 원래는 오늘의 주인공
'별미양꼬치'가 있어야 할 곳이나, 확장하며 이름을 '원조 양꼬치'로 바꾼 것.

전화번호가 같음을 보고, 상호가 변경되었음을 알 수 있었다.

원조 양꼬치- 구 별미양꼬치

원조 양꼬치- 구 별미양꼬치


일단 메뉴판을 보시자면, 꼬치류 5000원 안팎, 양갈비가 12000원, 14000원, 특이하게 신라면이 있다.
(양고기 먹고 입안이 거북한 사람들을 위한 배려일까?)

중국술들도 상당히 싼편이라고 한다.

듣자하니 중국술들도 상당히 싼편이라고 한다.



주문을 하기 전에 우선 고추가루 양념과 쯔란(큐민),

고추가루 양념과 쯔란, 땅콩 등등..

고추가루 양념과 쯔란, 땅콩 등등..


땅콩, 고추장 등이 나온다. 이 쯔란이 바로 양꼬치에
대한 호불호를 가르는 향신료인데,
먹어보면, 카레와 비슷한 강한 쏘는 향이 난다.
인도, 터키 음식하면 으례 떠오르는 향이라고 보면 될듯.

먹어보니 낯이 익기도 한 것이 낯 설기도 한 것이..
(카레가 머리속에서 떠오르다가, 끝맛이 살짝
얄딱구리하다..)

자 우선 양꼬치 두개와, 만약을 대비해서
닭꼬치 한개로 시작. (양꼬치가 별로면 닭이라도 먹을라고..)
각각 1인분(양꼬치 \5,000, 닭똥집\6,000)에 다섯꼬치씩 나온다.

숯불 위에 자글자글 구어먹는다!

숯불 위에 자글자글 구어먹는다!


우려(?)와 달리 양꼬치는 성공! 맛있다! 많은 사람들을 꺼리게 하는 양고기 냄새도 별로 나지 않고,
고추가루 양념과 쯔란에 찍어 먹으면, 향이 독특한 것이, 입맛을 돋군다. 일행들도 모두 만족.
개인적으로는 옆에 만약을 위해서 구어두었던 닭똥집보다 더 맛있었다^^

양꼬치가 성공했으니, 좀 더 용기를 내서 양갈비에 도전!
익히 접한 정보대로, 냉동 양갈비가 두 대 나온다. 가격(\14,000)에 비해 조금 적은게 아닌가 싶었는데,
잘라놓고 보니 그럭저럭 두명이 적당히 먹을수는 있을 것 같다.
숯불에 반쯤 익혀서...

숯불에 반쯤 익혀서...

잘라서 자글자글 마저 굽는다.

잘라서 자글자글 마저 굽는다.


 음...머랄까 그냥 양고기 맛이다^^ 돼지고기는 돼지고기맛, 쇠고기는 쇠고기 맛. 양고기는 양고기 맛-_-
셋다 맛있게 느껴지기에, 무어라 설명하기가 그런데..-.- 암튼 일행들도 모두 맛있게 먹었음.

자리에 앉아서 제법 오래 양꼬치 및 갈비 등등을 굽고 있으면,

쥐포, 은행, 꽃빵은 서비스.(꽃빵은 사진 바깥에..)

쥐포, 은행, 꽃빵은 서비스.(꽃빵은 사진 바깥에..)


서비스로 사람 수 만큼 은행꼬치와 쥐포꼬치, 그리고 꽃빵이 나온다.
꽃빵이 구워먹으면 그렇게 맛있는지 처음 알았다^^
(생각해보니 초등학교때 친구 집에서 구어 먹어 본 것 같긴 하다)

닭날개 꼬치는 어떨까 싶어 시켜봤는데,
1인분에 3꼬치가 날개째로 나온다. 숯불에 바짝
익혀 먹으니 기름기가 쪽 빠져 맛이 좋다.




달달시원한 옥수수 국수

달달시원한 옥수수 국수

 이왕 여기까지 온거, 풀코스로 입가심도
 해보기로 결정. 옥수수 국수(\4,000) 주문!
차게/뜨겁게가 가능하단다.
잠시 고민하다가 시원하게 먹기로 결정.

저녁시간이 무르익으면서, 갑자기 손님들이 몰려서인지,
(구석진 곳에 있는데 잘들도 찾아온다.)
꽤나 오래걸려 나왔는데, 옥수수 면이 살짝 불은듯
 하면서도, 탱탱함을 유지하고 있는 것이,
라면 면발 같으면서도, 달달시원하다.
양고기 마무리로 깔끔한듯.



냐궁이와 일당들은 끼니를 때우러 간 곳이지만, 메뉴를 보면 알겠지만, 식사보다는 양꼬치를
안주삼아 한두잔씩 주고 받기 좋은 곳이다. 술값도 저렴한편이라 하니(냐궁이는 술에 워낙 잼병이라
들은대로만 전한다-.-) 독특한 요리도 먹고, 기분도 좋게, 가격도 좋게 한잔 취하면 꽤나 좋겠다.

물론 냐궁이처럼 오늘은 양고기로 한번 즐겨볼까. 하시는 분들에게도 추천!^^
(아 글을 쓰다보니 양꼬치가 또 먹고 싶다..ㅠ.ㅠ)

신고

'이것저것 > 냠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라매역 코코이찌방야  (0) 2010.07.19
노리타-홍대입구  (0) 2009.07.22
더 플레이스 (The Place)  (0) 2009.04.19
수원 보영만두 vs 보용만두 ( + 충무로 진고개)  (4) 2008.11.16
신천 원조 양꼬치(구 별미 양꼬치)  (0) 2008.01.14
원당 풍년마당  (0) 2007.12.16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