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크레더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6.21 Hulk(2003) vs Hulk(2008)
요새 한참 극장가서 영화보는데 물이 오른 냐궁.
 
심야로 에드워드 노튼 옹이 나오는 인크레더블 헐크(Incredible Hulk, 2008)을 보고는,

이안 감독의 2003년작 Hulk까지 마저 봐버렸다. Hulk vs Hulk 과연 결과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5년이라면 그다지 많은 시간이라는 생각은 들지 않지만, 두 헐크는 전반적으로 상반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

일단 포스터에서 풍기는 08 헐크의 에드워드 노튼옹의 포스가 압도적이다. 청바지 입고 손찌른 자세가

저리 심상치않게 느껴지는 캐릭터가 또 어디 있을까!

일단 영화 전반에 걸쳐 두 캐릭터가 무척 상이하다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는데,

03헐크는 어릴적 아버지의 트라우마에 갖혀 지속적으로 내면-감추어진 유년의 기억과 싸우는 반면,

08헐크는 자신을 이용해 무기를 만드려는 '적-군대'와 맞서는 캐릭터이다.

따라서 03헐크는 영화의 상당부분을 주인공의 방황을 설명하는데 할애하는데, 사실, 헐크를 보러온 관객들에게는

일종의 배신이다. 어릴적 TV에서 보던 정의의(?) 두얼굴의 사나이가, 만화책에서 보던 정의의 헐크가

적과 싸우는 통쾌한 장면을 기대하는 것이 당연지사. ....... 그래서 나도 배신감을 느꼈다...주인공의 방황이

관객의 방황으로의 전이-_-;

물론 감독도 그런 관객의 기대를 모르지는 않을 터, 03헐크의 마지막 아버지와의 전투신은 08헐크의 피날레

신보다 분명히 압도적이라 할 수 있다. 다만 그 장면을 보기 위해 2시간여 동안 지쳐버릴 뿐..

(08헐크는 속편 제작을 위해 액션을 자제한걸까?...너무도 스케일이 작은 착한헐크 vs 나쁜헐크의 싸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CG를 보자면, 03헐크는 고무인간처럼 이질감이 느껴지는 반면, 08헐크는 보다 얼굴이 지저분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낮과 밤이라는 조명의 차이를 감안하더라도, CG와 연출은 08헐크가 한 수 위.
(연출말인데, 03헐크는 SF액션에 대한 이안감독의 한계일까? 전반적으로 연출이 너무나 아쉽게 느껴졌다
만화의 장면장면들을 영화로 옮겨보고자 노력한듯 했으나, 지나치게 감각이 부족한 느낌)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헐크의 히로인 제니퍼 코넬리 vs 리브 타일러.

같은 헐크를 두고 다르게 묘사한 두 영화의 결론은 어쨌거나 하나로 모아지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Beauty kill The Beast"

신고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