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목일에 쉬는 좋은(?) 회사 덕분에 소마미술관을 찾았다.
원래는 오랫만에 둘이서 영은미술관, 아니면 장흥 아트센터 등 멀리 나가고 싶었지만..
여차저차한 사정이 있어서 2시 좀 넘어 소마미술관으로...




그룹전 <type:wall > 과 김혜련샘(밍군한테 샘이다)의 개인전 <그림에 새긴 문자>.

<type:wall>은 미술관의 '벽'을 새롭게 해석하고, 소통하고 등등등한 의도에서 기획한 그룹전이라는데,
이왕 파격적(?)으로 사진 촬영도 허해주면 좋으련만...

마치 하나의 거대 생명체처럼 느껴지는 박기진&임승천의 <sum>,
인터랙티브 장르의 <인공생태계, 이중의 시간> (지하루&그라함)이 인상적이었다.
모션감지 센서로 Xbox의 키넥트 센서를 사용하더라는....
(찾아보니 SDK를 아직 일반에 공개하지도 않았다라는데..그러고 보면 정말 첨단이다..-.-)
Max/msp를 배우고 싶어지는..+_+


전시실 내부에서는 사진을 못찍게 하니..외부에서..
메리포핀스일까..? 귀엽다는 생각이 드는..




역시 전시실 이동하던 복도에서 창밖으로...




역시 <그림에 새긴 문자> 김혜련 개인전 넘어가는 복도에서..


<그림에 새긴 문자>展은 <DMZ>연작을 보여주고 있었는데,
풍경을 다룸에도 형태를 사라지게 하는 물감들의 거침없는 질주
그리고 그 재료를 다루는 대담함이 무척 인상적이었다.



매서운 바람이 가끔 스치고 지나긴 했지만..
전반적으로 따스했던 햇살을 받으며 공원 한바퀴..


20년이 넘도록 공원에 서있는 예술품과..
지하철 공사를 위해 세워진 구조물의 차이는 뭘까...


물결 반사..




예술품 vs 야구장 조명탑.

아마도 작가는 저 작업을 통해위태로움을 이야기 하고 싶었겠지만..
너무 눈에 익어버린 탓일까..20여년 세월에 깍여서 무뎌진 탓일까..
과거에도 앞으로도 계속 우뚝 서있을 것만 같은 조형물.



날이 따뜻하긴 따뜻하다..



올림픽 공원 올때마다 느끼는거...
정말 아파트들 많네...


오전에 두달 묵혔 놓았던 눈두덩이의 종기를 째냈더니..
끄적거리는 내내 눈물이 줄줄 흐른다..ㅠ_ㅠ
씻고 자야지..

 

신고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