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12.19 눈 뜬 자들의 도시 (4)

17대 대통령 선거가 있는 날, 임시 공휴일이지만, 출근을 해야 하는지라
아침 일찍 6시가 되자마자 투표소를 찾았다. 그 시간 즈음 가면 내가 1등일 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았건만, 벌써 30여명이 기다리고 있었다.

투표용지를 받아들고 기표소에 들어가서 나오는 순간까지
내내 머리속을 떠나지 않는 책이 있었으니...

이제 소개할 주제 사라마구의 "눈 뜬 자들의 도시" 이다.

전작인 "눈 먼 자들의 도시" 부터 소개하는 것이 순서는 맞겠지만,
시국이 대선 시즌인지라, 권력에 대한 통렬한 우화인 이 책부터 소개를....

"선거날, 모두가 백지표를 던진다면?"

 사전에 서로간의 아무런 합의 없이, 어떠한 선동이나 음해도 없이,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백지표를 던진다면.. 과연 정치인들은, 권력은
어떻게 해야만 할까...

너무나도 유쾌하고 상쾌하고 통쾌한 설정이다.
무효표도 기권표도 아니고, 새하얀 백지표가 가득한 투표결과를 받아든
정치인의 백지표처럼 새하얀 얼굴을 생각만 해도 미소가 지어지지 않는가!

위정자들은, 정부는, 이 사태를 반국가적인 상황으로 규정하고, 도시를 버리고, 고립시키지만
도시가 혼란에 휩싸일 것이라는 그들의 예상과는 달리, 마치 그들이 떠나길 기다렸다는듯,
평소와 다름없이, 그리고 어떠한 합의도 없이 '자발적으로' 움직이는 시민들, 그리고 도시.
약올라하는 위정자들, 그리고 음모를 꾸미는 위정자들.


어릴적부터 귀가 따갑게 들어왔던, '국민', '주권', '의무', '권리'........
오늘도 여기저기서 '투표는 신성한 권리', '투표하지 않은 자는 나중에 왈가왈부하지 말라',
'의무를 다하고 주장하자', 등등 투표를 독려하는 목소리들이 들려온다.

한데, 언제부터서인가 과연 '국민', '주권' 등등의 것들이 우리가 배웠던 것처럼 '당연'한
것인지에 대한 의문이 생겼다. 음모론처럼 들릴 수도 있는 이야기겠지만, 결국 권력을 쥔 사람들이
말장난이 아닌가 하는 생각들. 통제사회니, 훈육사회니 하는 것들.

그렇다면 과연 나는, 우리는 어떻게 행동할 수 있는 걸까.
이 해답을 찾기 위해 재미도 지지리도 없는, 하지만 이 분야에 정통하다던 네그리의 '제국'을
읽었지만, 이해하기도 힘들었고, 책을 읽고 내린 결론은 새롭게 쓴(아니 제대로 쓴?) 역사서일 뿐,
내게 어찌 행동하라고는 이야기 하지 못한다는 것.(그런면에서 영풍문고 세계사 책장에
'제국'이 꽂혀있는건 정말 정확한 분류였다.)

한데, 내노라하는 석학이 썼다는 인문서도 제시하지 못했던 '행동 강령'을,
어찌보면 '소설 나부랭이(라고 하기엔 그 무게는 너무 크지만)'가 내게 제시해주었다.
'자발적인' 시민 행동 - '국가(정부)'가 필요 없다라고 보여주는 것 - 그 어떤 선동도 없이.

물론 매우 이상적이고 유토피아적인 이야기이긴 하지만, 적어도 하나의 해답을
제시해주었다는 것이, 너무도 너무도 감사한 책. 땡큐 사라마구!

그래서 백지표를 던졌습니다.

그래서 백지표를 던졌습니다.



ps. 기호 0번이 있었으면 좋겠다. 기호0번 - 뽑을 사람 없음. 모두 물러나라.
신고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akie 2007.12.20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저거 찍으면 위법인거 아니었냐. ㅋㅋ

    • 냐궁 2007.12.20 1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표된 종이를 찍으면 위법이라는 것 같았는데..
      (표를 돈 받고 팔 가능성이 있다고..)
      여튼..잡아갈테면 잡아가라지!! 흠흠-.-

  2. 2007.12.20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시에 왜 갔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