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길에 헤이리와 프로방스를 들렀는데,

특히 헤이리는 무질서한 주차와 번져가는 상업시설들을 규제하지 못하면, 지금껏 사람들을 끌어들였던

예술촌이라는 아우라를 유지할 수 없을 것 같았다. 프로방스야 워낙에 상업시설이었으니 차치하더라도....

프로방스의 한 빵집이 마늘스틱을 줄을 서서 먹길래 10여분을 기다려 먹어보았으나,

갓구운 빵이라 맛있었을 뿐, 설탕과 마늘기름으로 도배를 한 '싼 맛'일뿐. 어쩌면 프로방스가 딱 그러하고,

앞으로 헤이리도 그리 될지도 모르겠다.

 

 

'휴지통 > No bra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20731 아침  (0) 2012.07.30
20120725궁평항  (0) 2012.07.26
20120717 평화누리공원  (0) 2012.07.17
20120608 파주  (0) 2012.06.20
안산습지공원  (0) 2012.05.27
20120503 퇴근길  (0) 2012.05.03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