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코로나 사태로 인해 돌아가면서 20% 정도만 사무실에 출근하고 나머지는 재택 근무중이다.

 마감이 임박한 급한 업무로 인해 지난 2주간 특정 그룹이 지속해서 출근을 해야만 했다.

 그런데 하필,  그중 직원 한명의 아버지가 코로나 확진을 받았고, 해당 직원은 며칠 전

 부모님댁을 방문해 아버지를 만난 상황.  하필 그 통보를 내가 그 직원과 업무관련 이야기를

 하는 와중에 같이 들었더랬다. 해당 직원은 당연히 혼돈에 빠지고, 옆에서 이야기를 나누던 나도,

 그리고 함께 지난 2주간 일하던 직원들도 다같이 대 혼란. (물론 모두 마스크는 착용했다고 하나...)

 

 마감은 내일까지이고, 당장 일은 벌어졌고, 결정을 해야 하는 상황.

 책상으로 돌아와 인사팀에 메일을 적기 시작했다.

 

 "당팀 직원의 아버지가 확진 판정을 받았고, 해당 직원은 지난 주말 아버지를 방문하였습니다. 

  지난 2주간 해당 그룹 인원들이 밀접하게 근무하였음을 고려할때...."

 

  여기까지 적고 잠시 숨을 돌렸다. 지금까지 문맥으로 볼때

 

  "당장 모두 집으로 귀가 시키고, 추이를 지켜보도록 하겠습니다." 

 

   가 적절한 문장인 것은 너무나 자명해보였지만,  결국 고민 끝에 내가 적은 말은 

 

  "지금 복귀 시킨다고 하여도, 상황이 크게 달라질 것은 없어서

  업무 마감인 내일까지 근무시키고,  다음주부터 재택근무 및 추이를 지켜보도록 하겠습니다."

 

  전송 버튼을 누르고 몰려오는 자괴감.  

  같이 일했던 직원들도, "이 친구가 확진이면 우린 이미 다 망했어" 분위기이긴 했지만, 

  이 친구가 확진일 확률과, 업무의 마감을 두고 도박을 벌인 셈.

  

  다행히 해당 직원은 음성으로 판명이 나서 모두 한숨 돌리긴 했다만,

  불확실한 상황을 두고 확률게임을 벌일때 과연 어떤 공식을 써야만 하는지는 

  앞으로 진지하게 고민해볼 문제.

 

 

2. 인도 정부의 공식 통계는 현재까지 확진자수가 전체인구의 0.02%도 미치지 못한다고 하지만,

  주변의 확진자 사례로 미루어 짐작컨데, 대략 5%, 20명 중 한명 꼴로 걸려있는 듯한 느낌.

  인도정부도 경제 활동을 마냥 중단할 수 없으니 점점 제재를 완화하고 있고,

  현지 산업시설, 공장 들도 점점 가동률을 올려가고 있다.

  글로벌 회사 주재원들은 대부분 철수한 가운데, 우리 회사는 "의리"를 외치며 모든 주재원이 근무중이다. 

  공장이 위치한 곳이 인도에서도 썩 발병률이 높은 지역이라 연구소 직원들도 방문을 꺼리고,

  공장 직원들도 외부인을 달갑게 생각하지 않는 상황인데,

  "의리"를 지키기 위해 연구소에서 꼭 기술지원을 와야한다는 공장의 입장.

  

 

3. 재택 근무가 지속되며 근태가 점점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직무에 따라 재택의 효율이 다른 부서간의 문제도 있고,

  같은 부서에서도 당장 업무의 긴급도에 따라 출근을 해야 하는 사람도 있고, 재택으로도 가능한 경우가 있다.

  그리고 가장 문제는 아얘 도시가 위험하다는 판단으로 시골 고향집으로 가버린 친구들.

  

 재택이든, 사무실이든 맡은바 업무만 제대로 하면 문제가 없지 않은가..싶지만서도,

 위에서 말했다시피, 애초에 부서마다, 사람마다 재택의 효율과 업무의 긴급도가 다른 문제가 있다.

 사람 마음이 누구나 안전하게 집에 있고 싶은 마음이겠지만,

 누군가는 회사를 나와야 하는 불공평한 상황.

 

  가장 좋은 것은 위험을 무릅쓰고 회사에 나오는 직원들에게 따로 보상을 해줘야하는 것이겠지만,

  현실적으로 그것은 불가능하니, 역으로 재택이 가능한 직원도 회사에 일부러 출근을 시켜야만

  형평성에 논란이 없는 상황이 되었다.

  이 상황에서 고향에 가있는 친구들이 집 주변이 위험해요, 부모님이 못가게 해요 등등의 이유를 들어

  복귀를 거부하고 차라리 해당 기간 만큼 월급을 깍이겠어요 하는 상황이라 난감하다.

 

  위험에 대한 각자의 상황도 다르고,  확률 계산도 다른지라, 충분히 이해도 되고, 

  또 만에 하나 본인이 그리 해서 감염이되거나, 건강상의 손해를 본다면

  내가 확실하게 책임져줄 수 있는 상황도 아니라 복귀를 강요하기도 애매한 상황이긴하다.

  하지만 적어도 그렇다면 위험을 무릅쓰는 친구들에게는 보상을,

  그리고 그러지 못한 친구들에게는 그만큼의 페널티를 슬슬 고민해야할 시점인 것 같다.

  

 

 4.  또 한편에서는 현재 출근 인원이 20%정도인데도, 회사일이 그럭저럭 되는 것을 보고, 

  얼마만큼 회사 운영에 낭비적이 요소가 있었는지에 대한 이야기들이 나오는 것 같다.

  종종 간과하는 것이 80%가 집에서 놀고 있지는 않다는 것이다. 어떻게든 업무를 커버해보려고

  열악한 환경에서(이곳 인도의 인터넷 환경이 썩 좋지 않다.. 데스크탑 있는 집도 거의 없고..) 노력하고 있고,

  필수적인 업무만 대응하고 있을 뿐, 회사의 중/장기적 발전을 위한 부가적인 업무는 모두 미뤄둔 상태라는 것.

  물론 이번일을 토대로 과연 우리가 하지 않아도 될 일들이 무엇이 있었는지는 분명히 돌아봐야할 것 같다.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