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50>

암도 극복하고, 새로운 사랑도 시작하고....

조셉 고든 레빗의 소심해보이는 연기는 꽤 섬세하다.

전체적으로 so..so...

 

<7500, 2019>

조셉 고든 레빗 혼자 멱살잡고 끌고가는 영화...인데...

배역에 공감이 안되니(방금전 자신의 아내를 죽인 테러리스트 일당을 동정하는 남편이라니!)

조셉 고든 레빗도 흔들린다....;;

항공사 재난 상황 교육 목적으로 만든 영화인가..;;?

 

<에어로너츠, 2019>

1862년 영국의 기상학자 제임스 글레이셔와, 열기구 조종사 헨리 콕스가 

인류 역사상 처음으로 1만m를 넘게 올라간 실화를 다룬 작품.

다만, 영화에서는 요즘의 트렌드(?)에 맞춰 헨리콕스를 여성으로(펠리시타 존즈 분)

각색했고, 영화에서의 비중도 더 크다.

다만 이런 역사적 사실을 깔고 가는 영화는 사실 결말이 정해져있기 때문에,

결론이 무엇인지보다는 그 과정을 강조할 수 밖에 없는데,

주인공들의 트라우마와 그 극복 과정을 등장시키긴 했으나,

크게 와닿지는 않는다.

펠리시타 존즈와 에디레드메인의 연기는 훌륭했지만...다소 재능낭비가 되어버린 영화.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밍군 2020.10.10 0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열심히 영화를 보고 있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