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파티드>

 

무간도의 헐리웃 리메이크라는 것은 알고 있는데, 사실 무간도를 안봤다.

이런 것이 피도 눈물도 없는 느와르지! 라고 말하는 영화.

다만 디카프리오는.. 아무리 봐도 너무 착하고 바르게 보인다.

맷데이먼은 리플리때부터 야심차고 야비한 역할을 종종 맡아와서 

배역이 크게 어색한 느낌이 없었는데,

디카프리오는...물론 설정 자체가 선한 캐릭터이긴 하나,

너무 얼굴에 나 착해 써있어서 바로 들킬거 같은 느낌?...;;;

잭 니콜슨의 갱단 보스 연기도 역시 최고....

 

 

<기생충>

 

그 핫햇던 기생충을 어쩌다보니 이제야 보게되었다.

워낙에 유명한 영화고 그 의미와 해석에 대해서는 수많은 좋은 글들이 있을테고...

다만 나는 영화를 보면서 어딘가 모르게 복고적인 느낌이 들었다.

분명 배경은 오늘날인데, 부잣집-가정교사-가정부 등등의 설정이 80-90년대

드라마에서 보던 설정 같은 느낌?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