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부르즈 칼리파에 오르는 날.

 

 저 멀리 보이는 부르즈 칼리파.

 

 고가 도로 아래도 디테일이...

 

 칼리파의 탑!

 

 2-3일 전에 예약하지 않으면 오르기가 힘들다고.

 

 기다리는 사람들.

 

오르는 속도가 너무 빨라서 실감이 안남..

 

 

 부르즈 칼리파의 그림자.

 

 저 멀리 그리고 있는 세계지도도 보이고,

 

 부르즈 알 아랍 호텔도.

 

 이른 시간이라 생각보다 한산해서 좋았음.

 

 

 금융 특별 자치구 방문.

 영국 금융 시장 시간에 맞춰 11시~06시 움직이는 자치 도시.

 두바이 대통령궁.

원래 저 문 앞까지 갈 수 있었는데 중국인 관광객들 덕분에 접근 라인이 멀어졌다고.

 

 짓는다.

계속 짓는다. 

 

또 짓는다.

 

 

 부르즈 알 아랍 호텔 인근의 메디나 수크(souk-전통시장)

 

 하지만 투어리즘이 만연한 곳이라 비싸다.

 

 그냥 둘러보는 정도.

 

 관광용 아브라도 떠다님.

 

 

 

 메디나 수크의 전경

 

 부르즈 알 아랍으로.

 

육중한 에미레이트 팰리스 보다는 산뜻한 분위기.

 

 이 분수 참 재미있었음.

 

가벼운 느낌, 하지만 화려한 샹들리에.

 

 금일 점심은 알 문타하에서.

왠지 다른 세계로 통할 것 같은 입구.

 

 머릴 보이는 팜 주메이라 아일랜드.

 

 

에피타이져들.

 

 

 랍스터.

 

 쥬메이라 호텔.

 

 전경이 너무 좋다.

 

 요트들.

 

 

 

 식당 전경.

재료의 맛을 살렸다는 것이 무엇인지 알게 해주는 음식들.

 

 캐비어...

솔직히 다 짭조름 하던데...입이 싼걸 탓해야지..

 

 비싸지만, 사람 제법 많음.

꽤 오래전에 예약하지 않으면 금요일 브런치 뷔페는 먹기 힘들다고.

 

 과일들.

 

 디저트들. 하나씩 다 먹어보고 싶었지만,

이미 배가 부른데다가, 살의 압박이...

 

호화(?) 식당 답지 않게, 종업원들도 쾌활하고 캐쥬얼한 느낌이 인상 깊었음.

한국인 조리사 분도 한명 계셨고,

예약이 쉽지 않아서, 중국 관광객들에게서도 자유로울 수 있는 곳.

 

 

 

'주저리주저리 > 터덜터덜'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 Dubai Day #5  (0) 2014.01.17
2014 Dubai day #4-2  (0) 2014.01.17
2014 Dubai day #4-1  (0) 2014.01.17
2014 Dubai day #3-2  (0) 2014.01.17
2014 Dubai day #3-1  (0) 2014.01.17
2014 Dubai day #2  (0) 2014.01.16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