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에 와서 가장 기분 나쁜 날이었다.

 기분 나쁨 보다 불쾌한 이라는 표현이 좀 더 고상해보이지만,

 불쾌함은 무언가를 참는다는 느낌이 들어, 기분 나쁨이라는 표현이 좀 더 오늘의 상황과 어울릴듯 하다.

 

 - 의도는 좋았으나 파국으로 마무리된-  메일 트레일링 중,

 결국 부적절한 타이밍에 부적절한 표현이 담긴 메일을 받아

 기분이 크게 상하여 부들거리며 상대방(들)이 있는 윗층 사무실로 올라갔다.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다는 표정. 그래 니들이 그렇지 뭐 하는 한숨을 크게 한번 쉬어주고

 기분이 나쁘다는 것을 어필을 해야겠기에 독기가 가득 담긴 반차를 공지했다.

 (반차를 사용했지만 결국 회사에 끝까지 있었고...)

 

  집에와서 한참을 고민 하다 내가 왜 화가났는지 이유라도 알려주어야 할듯해서 긴 메일을 적었다.

  기분이 상한 것은 상한것이다. 기분 상한 것이 다시 상하지 않게 되는  그런것은 없기에,

  이 메일로 무엇이 더 좋아지리라는 기대는 없었지만, 단지 내가 기분이 매우 좋지 않음을 알리고 싶었다.

 

  예상했던 반응

  "나는 그런 의도로 이야기 한게 아닌데?"

  "애초에 기대도 없었고, 너희들 입장 안다고 했잖아.

   그 이야기가 아니야, 니들이 이해하든 못하든간에 나는 기분이 나쁘다고.

   니들 의도이던 아니던, 부적절한 타이밍에 사소한 표현이 끼어들어서 그런 것이든

   나는 기분이 나쁘다고."

  "이해가 안되는군"

  "그만하자"

     

   집에 와서 아내와 그들을 잘근잘근 씹다가, 저 대목에 이르러 아내가 한마디 한다.

  "나 당신 기분 너무 잘 알 것 같은데, 당신도 나한테 한참 그랬잖아. '화내라고 한 말이 아닌데 왜 화를 내니?' "

  "그랬었나.... 그러고보니 그랬었네.."

  "나도 그 기분 매번 느꼈었다고"

 

   어쨌든 업무는 해야 하기에, 업무 진행해 달라는 요청에 그들 중 한명은 

   자기한테 연락하지 말고 현지인 담당자한테 직접 연락하란다. 자기도 기분은 나쁜 모양이지?

   현지인 담당자한테 연락하니 의외로 피드백도 빠르고 업무 대응이 적극적이라,

   앞으론 가급적이면 현지인하고 직접 일하게 될듯. 그럼 대체 중간에서 뭘하고 있던거지.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