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라이 35S'에 해당되는 글 8건

  1. 2008.04.21 2008 4월 셋째주 (5)
  2. 2008.04.14 2008.4월 두째주.
  3. 2008.03.24 2008.03 넷째주
  4. 2008.03.10 3월 둘째주
  5. 2008.03.07 지난 한주...
  6. 2008.01.21 롤라이 두번째 롤
  7. 2008.01.14 롤라이 35 첫 롤. (8)
  8. 2008.01.11 지름@롤라이 35s (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지통 > No bra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년 6월 셋째주  (0) 2008.06.15
2008년 6월 두째주  (0) 2008.06.10
2008.4월 두째주.  (0) 2008.04.14
3월 다섯째주..  (0) 2008.03.31
2008.03 넷째주  (0) 2008.03.24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지통 > No bra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년 6월 두째주  (0) 2008.06.10
2008 4월 셋째주  (5) 2008.04.21
3월 다섯째주..  (0) 2008.03.31
2008.03 넷째주  (0) 2008.03.24
2008 3월 셋째주..  (0) 2008.03.18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지통 > No bra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4월 두째주.  (0) 2008.04.14
3월 다섯째주..  (0) 2008.03.31
2008 3월 셋째주..  (0) 2008.03.18
3월 둘째주  (0) 2008.03.10
지난 한주...  (0) 2008.03.07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3월 둘째주

휴지통/No brain 2008. 3. 10. 00:21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지통 > No bra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03 넷째주  (0) 2008.03.24
2008 3월 셋째주..  (0) 2008.03.18
지난 한주...  (0) 2008.03.07
필름..-_-  (0) 2008.03.02
롤라이 몇번째롤이던가..-_-  (0) 2008.03.02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년 3월 첫째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지통 > No bra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 3월 셋째주..  (0) 2008.03.18
3월 둘째주  (0) 2008.03.10
필름..-_-  (0) 2008.03.02
롤라이 몇번째롤이던가..-_-  (0) 2008.03.02
롤라이 다섯번째 롤  (0) 2008.02.14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엊그제 소소하게(?) 장만한 롤라이 35s. 냉큼 한 롤 찍어봤다.

찍다보니 참 귀찮은 카메라다. 알아서 해주는게 하나도 없으니. 알려주는 노출도 영 신뢰가 안가고...
역시나 가장 난감한 것은, 목측식 촛점. 촛점이 어느거리에 맞을지 대충 짐작으로 조절해야 한다는 점.
이것저것 맞추고 뷰파인더 들여다보기가 귀찮다-.- 정말 귀찮다.

(흔히들 로모에서 그러듯이, 노파인더 샷을 날리고 싶은 충동이 마구마구 생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촛점 맞추는걸 깜빡하고 찍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깜빡, 렌즈 가리고 찍고


모든 사진이 그렇듯, 조건이 맞으면 (누가 셔터를 누르든) 괜찮은 퀄리티의 사진을 뽑아주는 듯 하다.
(롤라이 35 시리즈가 작은 카메라이긴 하나, 사진의 퀄리티가 떨어지는 카메라는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손바닥 만한 디카도 어지간한 필카보다 사진이 잘나오는 요즘 세상에, 퀄리티를 원한다면
결과를 바로 확인하고, 고쳐 찍을 수 있는 디카를 들고 다니는 것이 맞을 것이다.
애초에 이녀석을 선택한 까닭은, '(일회적)순간'에 대한 '우연'한 '기록'의 재미이기 때문에
선사시대(?) 유물을 들고서 뻘쭘한 일을 해보려는 것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카메라가 이쁘게 생겼다!)

(디카도 순간에 대한 우연한 기록의 측면에서 사실 다를 바가 없지만, 모니터 위에서 점멸되는
 화면을 바라보는 것과 프린트된 필름 한 롤을 손에 들고 있는 것과는 그 무게가 다른 것 같은 느낌이다.
 물론 무척 개인적인 느낌이라 생각되지만.)

물론 이런 목적으로 흔히 사용되는 '로모'가 있지만, 누누이 말하지만,
퀄리티가 중요한 것도 아니고, 우연한 기록도 좋지만 로모는 안이쁘다-.-



ps. 문득 밍군 친구 윤지양과 신나게 떠들었던, 사진의 태도 혹은 좀 더 거창하게 말하면,
     예술로서의 사진에 대한 입장의 차이가 생각난다.
     '우연'을 포착하는 것이, 단지 그 순간에 그 장소에 있었다는 '우연'을 포착하는 것이
     (그 포착에 개입되는 작가의 의지의 비중이 무척 작기 때문에, 굳이 그 작가가 아니라도,
      그 누구라도 그 장소에서 셔터만 누르면 그 사진은 가능한 것이므로.
      즉 좀 더 나아가 이야기 하면 소 뒷걸음질 치다 쥐 잡는 격으로)
     과연 진지한(!) 예술이라고 할 수 있을까 라는 것이 내 의견이었는데.
     (어떻게 보면 캔디드(내 얘기에선 엄밀하게는 스냅에 가까운) vs 메이킹의 입장이랄까.)
    내가 그렇게 신랄(?)하게 비판하던 바를 내 스스로 행동으로 옮기고 있는 걸 보니,
    살짝 야릇한 기분도 든다. 물론 이걸 예술이라고 우기고픈 마음은 여전히 없지만.
  

'주저리주저리 > 옹알옹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헌책방에서 득템!^^  (3) 2009.01.06
Drug Syndrome  (8) 2008.11.01
사진정리..  (2) 2008.06.21
지름@롤라이 35s  (11) 2008.01.11
2007 자동차공학회 추계학술대회  (0) 2007.11.24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간 잘 쓰던 필름 카메라 캐논 AE-1P가, 근거리 촛점에 문제가 있다는 확신이 든 이후로,
(사실 수동 촛점이니까 내 눈에 문제가 있을수도 있겠지만-.-)
AE-1P에 맞는 근거리 촛점에 문제 없는 렌즈를 구매할까 이리저리 카메라 구경을 하다가,
생각은 흘러흘러 나도 '라이카' 처럼 '그럴듯한' 카메라가 하나 갖고 싶어로 선을 넘었고-.-
'라이카'가격을 알아보다 기백을 훌쩍 넘는 가격에 좌절하고,
문득 눈에 들어온 것이 '롤라이 35s'.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목측식이라, 정확히 촛점을 맞추는게 거의 불가능한데다, 내장된 노출계도
그닥 신뢰성은 없는 모양이지만.........무엇보다

'이.쁘.게.생.겼.다.는.거'

지난번 미놀타 미니 35 프로젝터때도 그렇고....
'Retro'라고 해야 하나, 이런 복고풍에 끌리는 것 같다.

해서...결국은 접사가 괜찮은 렌즈, 혹은 카메라가 갖고 싶어...로 시작한
지름이 산을 넘고 바다 건너서, 복고의 귀여운 카메라로 삼천포 빠졌다는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찍을 때는 렌즈를 쏙 잡아 빼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필름과 크기 비교. 필카중엔 가장 작은 편




해서 필름으로 모자란 나의 감수성을 채워보겠어, 필름의감성필름의감성이라고, 스스로를 세뇌중...

'주저리주저리 > 옹알옹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헌책방에서 득템!^^  (3) 2009.01.06
Drug Syndrome  (8) 2008.11.01
사진정리..  (2) 2008.06.21
롤라이 35 첫 롤.  (8) 2008.01.14
2007 자동차공학회 추계학술대회  (0) 2007.11.24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