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랄딘 맥커린|그림 데이비드 파킨스|역자 최인자|웅진주니어 |2006.09.28

원제 Gilgamesh the hero

페이지 142|ISBN 9788901060415|판형 A4, 210*297mm

 

멀리 나오다보니, 아이들 읽을 책이 꽤 광범위하게 필요하다고 해서,

아이들이 지금 당장 읽을 책부터 꽤 나이가 찬 이후에 읽을 책까지

알라딘 중고서점에서 장장 150여권을 구입했더랬다. (덕분에 플래티늄 회원됨...)

 

그중에 하나가 웅진에서 나온 길가메시였는데,

큰 딸이 신화를(그리스 로마신화지만..) 꽤 좋아하기도 하고,

길가메시를 소재로한 재창작물로는 자주 접했으나, 길가메시의 원래 이야기에 대해서는

한번도 제대로 읽은 적이 없었기에, 나도 읽어볼 겸 해서 책을 골랐다.

 

어린이들이 읽을 수 있도록 길가메시 서사시를 재구성한 것이라고 하는데,

글밥이나, 내용이 거의 어른들용이라고 해도 무방할 수준이었고,

원전의 문학성과 더불어 책 자체의 혹은 번역의 문학적 퀄리티가 상당한 듯하다.

 

읽고 난 느낌은.. 인류 최초의 서사시에서 인류 마지막 서사시를 쓴 느낌이랄까.. 

초월적인 영웅에서 필멸을 면하고자 발버둥치는 고뇌하는 인간으로,

그리고 죽음에서의 귀환 후 삶의 의미를 깨닫는 그 과정이 너무도 생생하여

수천년전의 사람들도 삶에 대해 벌써 이런 깨달음을 이야기 하고 있구나 하는

숙연한 기분마져 들었다.

 

내가 먼저 눈으로 한번 읽고, 아이가 읽어달라고 해서 다시 한번 읽고 있는데,

길가메시와 엔키두가 나누는 대화 사이사이의 복선에 목덜미가 쭈뼛하다.

 

"죽을지도 몰라"

 

"설마 둘에게 모두 나쁜 일이 생기기야 하겠나"

 

<죽음>이라는 인류의 역사와 함께 해 온 근본적인 질문에 대해 과연 길가메시는

어떤 대답을 하고 있는지, 기회가 된다면 좀 더 자세한 원전을 한번 찾아봐야겠다.

 

 

 

 

 

....... 그러고보니 여기 힌두의 신들의 이야기도 한번 찾봐야 하는데...

 

'이것저것 > 읽은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가메시  (0) 2020.01.27
사진 독립 매거진 BLINK  (2) 2011.06.29
오랫만에 헌책방  (2) 2010.02.24
사진 이미지의 안과 밖  (0) 2010.01.05
의미의 경쟁(The Contest of Meaning)  (3) 2009.02.24
예술 사진의 현재(Art Photography Now)  (3) 2009.01.17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각해보면 이제 곧 나가는 마당에, 한번만 참았어야 했나 싶지만,

 결국 참지못하고 터져버렸다. 제사상 앞에서 애꿎은 피아노를 걷어차며 거칠게 항변했다.

 

 "아버지 제발 그만 좀 하시라고요!"

 

 얼마전부터 빈도와 수위가 점점 더해지던 손주 타령.

 손녀들 앞에 두고 대가 끊기게 되어 조상볼 면목이 없다는 말에

 오늘은 확실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덩달아 숨을 몰아쉬며 화를 내시던 아버지.

 

 돌이켜보면, 그 분노의 원인이 아들이 갑자기 격렬히 저항한 것도 있겠지만,

 하필 아들이 그렇게 무례하게 군 것이 조상들을 모신 제사상 앞이었기 때문이었는지도 모르겠다.

 

 당시로서는 드물게 대학원에서 공부도 하시고, 고위공무원까지 지내신 아버지.

 하지만 아버지의 조상에 대한 유별난 집착이, 단순히 예나, 효의 차원을 넘어

 말 그대로 종교적 의식이었다는 것을 최근에야 알게되었다.

 아버지께 조상이라는 것은 이성을 넘어 원초적인 공포 혹은 운명을 좌우하는

 미지의 초월적인 존재인 것이다.

 

 하지만 30여년의 세월을 두고, 나는 극단적인 이성의 세계에 살고 있다.

 물질적인 인과율을 바탕으로 매사에 효율성과 효과성을 따져가며 결정하는 세계.

 그런 내게 조상이란, 무시하자니 관습과 사회에 맞서 소모해야 할 에너지가

 너무도 크기에 적당히 따라줘야 할, 그리고 최근에 보자면, 아이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기에 적당한 효용성을 지닌 하나의 소재나, 재료일 뿐인 것이다.

 

 아버지와 아들, 둘다 화해의 제스쳐는 없었지만, 일은 그렇게 또 덮어졌다.

 어머니와 아버지는 나가는 아들네를 공항까지 따라와 살갑게 맞아주셨고,

 출국장으로 시야에서 사라지는 그때까지 손을 흔들고 계셨다.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도로...

주저리주저리 2019. 9. 11. 00:07

아마도 별 이변이 없으면 내년 초에 인도로 가서 약 4년을 보낼 예정.

 

처음 도전 했던 것이 2015년이니 약 4년 만에 바램을 이룬 셈.

 

막상 왜 인도일까 생각해보면 끌리는 데는 이유가 없다던가...

 

혹은 나름대로 전략적인 선택이기도 했던 것 같다.

 

40이 되기 전에 인생의 이정표를 한번쯤 틀어보고 싶었는데,

 

생각했던 것 보다 조금 늦기는 했다. 

 

게다가 이정표가 돌려질 만큼의 계기가 될지 살짝 걱정도 되고..

 

아이들이야 어디서든 잘 적응한다지만, 아내에게는 살짝 미안한 마음도,

 

그리고 나나 아내에게 소중한 경험이 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막상 간다고 생각하니 이것 저것 알아보고 고민할 것들이 많아지네...

 

그래도 행복한 고민이겠거니....

'주저리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도로...  (0) 2019.09.11
핸드폰을 바꿨다..(+사진)  (0) 2017.08.06
이명박 대통령의 충북 괴산고 방문..  (1) 2009.07.28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