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너리티 리포트, 임포스터, 블레이드러너 등...

 

수많은 SF영화들의 영감을 제공해준 필립 K 딕의 단편 소설을 모티브로 만든 TV 시리즈.

 

테렌스 하워드, 스티브 부세미, 베라 파미가, 등등 출연진을 보고 살짝 기대를 했는데...

 

매편이 하나의 단편이라, 해당 편에만 얼굴을 비추는 정도....

 

단편 SF들의 한계일수도 있지만, 사실 SF라기보다는 환상특급 같은...

 

미스테리/호러 느낌이 많이 난다.

 

이야기의 상당수의 촛점이  꿈과 현실, 나의 자의식에 대한 증명(+빅브라더류의 통제)에 맞춰져 있는 터라,

 

편이 거듭될 수록 다소 지루한 느낌이 들었다.

 

그중에 가장 재미있었던 편은 <Hood Maker>.

 

사람의 마음을 읽는 텔레키네시스 능력을 지닌 돌연변이와 이를 둘러싼 소요,

 

그리고 이에 대항하는 능력을 지닌 주인공을 다룬 이야기인데, 

 

나중에 좀 더 각색해서 장편으로 만들어도 좋을듯..?

 

(약간 스캐너스..같은 느낌도 든다.)

 

매편 다른 감독들이 만들어서 각자 다른 느낌이 나는 반면..

 

회차당 퀄리티(?) 차이도 심하다는게 단점이라면 단점.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휴가 기간에 맞춰..아마존 프라임 14일 trial...

이것저것 주문한 것들 배송비도 아끼고...

아마존 Prime Video를 무제한 시청~!

 

가장 큰 목표는 미드 <The expanse> 4시즌.

 

우주를 배경으로 한 SF들이 다 힘을 못쓰는 가운데,

 

유일하게 진지하게 이야기를 이끌어나가고 있는 드라마랄까.

 

물론 나한테는 <배틀스타 갤럭티카>가 최고이지만....

 

익스팬스도 주인공 일당(?)이 너무 먼치킨이 되어서...

 

확실히 초반의 긴장감이 많이 떨어지기도 했다.

 

사실 시즌3으로 해서 큰 이야기가 일단락이 되었기 때문에,

 

이번 4시즌은 쉬면서 다음 큰 이야기를 준비하는 성격이 큰듯하다.

 

주인공 "홀든"의 우주의 모든 짐은 혼자 떠앉은듯한 연기는 여전한데...

(그런데 정말 당신이 가는 곳마다 재앙이 벌어지니...이는 어쩔..?)

 

조연 에이모스 캐릭터는 시즌 2중반부터 갈길을 잃은듯 하다...

 

시즌 5에서 분발해주길!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50/50>

암도 극복하고, 새로운 사랑도 시작하고....

조셉 고든 레빗의 소심해보이는 연기는 꽤 섬세하다.

전체적으로 so..so...

 

<7500, 2019>

조셉 고든 레빗 혼자 멱살잡고 끌고가는 영화...인데...

배역에 공감이 안되니(방금전 자신의 아내를 죽인 테러리스트 일당을 동정하는 남편이라니!)

조셉 고든 레빗도 흔들린다....;;

항공사 재난 상황 교육 목적으로 만든 영화인가..;;?

 

<에어로너츠, 2019>

1862년 영국의 기상학자 제임스 글레이셔와, 열기구 조종사 헨리 콕스가 

인류 역사상 처음으로 1만m를 넘게 올라간 실화를 다룬 작품.

다만, 영화에서는 요즘의 트렌드(?)에 맞춰 헨리콕스를 여성으로(펠리시타 존즈 분)

각색했고, 영화에서의 비중도 더 크다.

다만 이런 역사적 사실을 깔고 가는 영화는 사실 결말이 정해져있기 때문에,

결론이 무엇인지보다는 그 과정을 강조할 수 밖에 없는데,

주인공들의 트라우마와 그 극복 과정을 등장시키긴 했으나,

크게 와닿지는 않는다.

펠리시타 존즈와 에디레드메인의 연기는 훌륭했지만...다소 재능낭비가 되어버린 영화.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밍군 2020.10.10 0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열심히 영화를 보고 있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