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0.06.29 드라이브 (Drive, 2011)
  2. 2020.04.07 Her / Tau

가족들은 잠시 한국으로 들어가고,

혼자 집에서 넷플릭스를 다 봐버릴 기세로 보고 있지만,

확 땡기는 영화도, 그리고 그렇게 여운이 남는 영화도 많지는 않다.

그 중에 하나 건졌다 싶은 영화 <드라이브>

 

영화를 보다보니, 2017년 <베이비 드라이버>가 자연스럽게 오버랩되는데..

타고난 운전 실력의 주인공, 그리고 여자 주인공의 분위기..

아마 일부 장면은 후자에서 일종의 오마쥬로서 사용하지 않았을까 싶기도 한데..

 

반면 전체적인 영화의 분위기나 속도감은 전혀 다르다.

라이언 고슬링의 지배적인(?) 영향력 행사가 아닐까 싶은데....

전반적으로 호흡이 느리고, 절제된 음향으로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사실 이야기 자체는 상투적일 수 있는 내용인데,(범죄/불륜/순애보)

이걸 이렇게까지 조마조마하게 풀어낸 감독과 배우에게 찬사를...

 

니콜라스 빈딩 레픈의 최근 작인 네온 데몬도 찾아봐야겠다.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Her / Tau

이것저것/영상물 2020. 4. 7. 02:21

넷플릭스 구독 기념(?)으로 간만에 영화 두편을 봤다.

 

우선 그 전부터 보고 싶었던 스파이크 존즈의 <Her, 2013>.

 

영화의 배경 중 상당 부분이 상해에서 촬영되었는데, 예전에 마이클 윈터보톰의 Code46에서도

 

상해를 배경으로 근미래의 모습을 설득력있게 그려냈었는데, Her에서도 저기가 어딜까 싶을 정도로

 

상해의 모습이 미래적으로 그려진다. 상해가 여러가지로 영감을 주는 도시는 맞는듯..

 

이야기의 한 축으로 인간과 AI의 성적 교감이 있는데, 왜 꼭 관계의 결실은 그런것으로 나타나야 하는걸까..

 

지극히 서양적 사고거나, 혹은 내가 그런쪽에서 너무 멀리 있거나...

 

 

Tau는 그냥 거의 랜덤으로 골라본 영화였는데...

 

출연진에 게리올드만이 있는 것을 보았었는데..목소리 출연이었다...;

 

영화는 그냥 비디오물 수준...

 

 

두 영화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건, 인간이 되고 싶어하는 AI,

 

그리고 그 AI들이 꽤나 본인들의 취향과 성격을 갖고 있다는 점.

 

그리고 인공지능/혹은 로봇으로 가져야할 선이 없거나, 매우 모호하거나,

 

혹은 그것을 극복하는데 큰 장애가 없다는 점인듯.

 

<I robot, 2004> 당시만 해도 로봇, 인공지능의 자의식과 인류와의 공존이

 

상당수  SF영화들의 화두였던 것 같은데, 새삼 시대가 빠르게 변하고 있는 것 같다.

 

 

Posted by 냐궁
TAG AI, her, Tau, 영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