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 짤막하게 영화 소감부터..

 

▶사보타지 

멕시코와 연결되면 영화가 쓸데없이 잔인해지는 경향이...

데이비드 아이어 감독은.. 제법 큰 영화들을 따오는 것 같은데..

<Fury>가 가장 괜찮았던 것 같고, 항상 5~10%정도 아쉬운 것 같다...

 

▶세이프 하우스

 덴젤워싱턴과 라이언 레이놀즈, 두 배우의 이름을 보고 선택.

 라이언 레이놀즈가 썩 영화 보는 눈이 좋지는 않다고 생각하는데.. 역시나..

 덴젤워싱턴은 결국 츤데레라 카더라....

 

 ▶웰컴 투 더 펀치

 역시 제임스 맥어보이와 마크암스트롱의 이름을 보고...

 군무를 연상시키는 첫장면의 은행털이(?)로 시선을 확 잡더니..

 딱 거기까지...

 

 

 범죄/액션영화들을 보다가 문득 든 생각.

 물론, 주인공이 남자인 탓도 있지만, 영화속의 여성들은 (심지어 경찰임에도) 대부분 희생자로서

 혹은 벌어지는 압도적인 사건들 속에서 무기력하게 그려지고 있다는 것.

 

 <사보타지>의 캐롤라인 형사는 압도적인 사건과 스케일에 무기력한 모습+관찰자적 시선으로 나타나고,

 (이는 시카리오에서의 케이트(에밀리 블런트)도 마찬가지)

 <세이프 하우스>의 CIA 부장인 캐서린도 남정네들의 음모에 어이없게 희생되고,

 <웰컴 투 더 펀치>의 호크스 경위도 죽어서 주인공을 돕는 신세가....

 

 범죄/액션 영화들이 아무래도 마초적인 성격이 강해서 그럴 수도 있겠고,

 또 그런 영화의 소비층이 대체로 남성들이니 다분히 소비자의 취향일수도 있겠다.

 역으로 사보타지나 시카리오처럼 이 영화의 폭력과 박력은 "여자는 감당할 수 없어!" 라고

 얼마나 설득력있게 묘사하느냐가 이 장르들의 작품성을 담보하는 것 같기도 하고.

 다만 시대가 달라지고 있으니,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남성들의 상대적 강인함을 나타내기 위한 도구적 역할이라는

 범죄 영화 속의 여성의 클리섀를 살짝 비틀어 본다면

 꽤 재미있는 시도가 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다.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족들은 잠시 한국으로 들어가고,

혼자 집에서 넷플릭스를 다 봐버릴 기세로 보고 있지만,

확 땡기는 영화도, 그리고 그렇게 여운이 남는 영화도 많지는 않다.

그 중에 하나 건졌다 싶은 영화 <드라이브>

 

영화를 보다보니, 2017년 <베이비 드라이버>가 자연스럽게 오버랩되는데..

타고난 운전 실력의 주인공, 그리고 여자 주인공의 분위기..

아마 일부 장면은 후자에서 일종의 오마쥬로서 사용하지 않았을까 싶기도 한데..

 

반면 전체적인 영화의 분위기나 속도감은 전혀 다르다.

라이언 고슬링의 지배적인(?) 영향력 행사가 아닐까 싶은데....

전반적으로 호흡이 느리고, 절제된 음향으로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사실 이야기 자체는 상투적일 수 있는 내용인데,(범죄/불륜/순애보)

이걸 이렇게까지 조마조마하게 풀어낸 감독과 배우에게 찬사를...

 

니콜라스 빈딩 레픈의 최근 작인 네온 데몬도 찾아봐야겠다.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06.28

휴지통/No brain 2020. 6. 29. 04:06

'휴지통 > No bra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느슨한..  (0) 2020.07.19
2020.7.10  (0) 2020.07.13
2020.06.28  (0) 2020.06.29
집 주변..  (0) 2016.12.16
서부역..  (0) 2016.02.11
20140605_보라매공원  (0) 2014.06.06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