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저것'에 해당되는 글 84건

  1. 2007.12.16 원당 풍년마당
  2. 2007.12.03 색, 계 (色, 戒: Lust, Caution, 2007) (2)
  3. 2007.11.27 미놀타 MINi 35 (2)
  4. 2007.11.20 포르토벨로의 마녀 (2)
동생 신혼집이 일산쪽(정확히는 고양시 일산 동구?)쪽이다보니
최근 신혼 살림 넣어주랴 뭐하랴 해서 어머님을 모시고 그쪽으로 갈 일이 부쩍 늘었다.
차로는 3-40분이면 충분한 곳이지만, 대중교통이 전무하다시피 한데다, 막히기라도 하면
1시간이 훌쩍 넘는 동네인지라 내가 출동할 수 밖에 없는 아픔이 있는데....
(난 뭔 고생이누..ㅠ.ㅠ 빨랑 장가라도가야..ㅠ.ㅠ)

부근에 밥이라도 먹을 만한 곳을 물색하다보니 찾은 곳.

농협대학 진입로를 쭉 따라 올라가다보면 오른편에 위치한 "풍년 마당"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기 문 열린 차가 내 차..-.- 12살이 되어가는 크레도스..-.-(외삼촌이 4년전쯤 주셨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겉에서 보는 것보다 실내는 상당히 넓고, 인테리어도 신경 쓴듯한.
무엇보다 요새처럼 추운 겨울엔 나뭇바닥이 뜨끈뜨끈해서 너무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 수만큼 기본으로 시켜야 하는 "풍년마당 보리쌈밥정식(\8,000)"  나물들과 콩비지, 강된장, 등등....
오른쪽에 푸짐한 풀때기들이 맘에 든다!  둘이 다 먹기 벅찰정도로 많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가 메뉴인 "고추장돼지숯불구이(\10,000)" 양에 비하면 살짝 비싼듯한 가격이지만,
나와서 먹는걸 감안할 때 괜찮은 가격, 맛도 뛰어나다긴 힘들지만, 적당적당.

이 외에 매운쭈꾸미볶음(\10,000), 코다리구이(\8,000) 버섯불고기전골(\15,000)등이 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걱으로 보리밥을 퍼서...쓱쓱 나물, 고추장과 참기름에 비비고, 마무리로 감자감자! 꼴깍!

가격도 적당하고, 분위기나, 음식도 적당하고, 거창하진 않지만, 날 따뜻해지면
서삼릉이나 원당 종마목장 한바퀴 둘러보고 기분 좋게 한끼 할 수 있을 곳이라는 생각이 든다.


풍년마당(031-968-5555)

'이것저것 > 냠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라매역 코코이찌방야  (0) 2010.07.19
노리타-홍대입구  (0) 2009.07.22
더 플레이스 (The Place)  (0) 2009.04.19
수원 보영만두 vs 보용만두 ( + 충무로 진고개)  (4) 2008.11.16
신천 원조 양꼬치(구 별미 양꼬치)  (0) 2008.01.14
원당 풍년마당  (0) 2007.12.16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격적인 야한 장면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영화...
중국에선 따라하다가 부상자가 속출하고 있다나 뭐라나...(기사링크)
딱히 야하다거나 하는 것에 혹하는 냐궁이는 아니었지만,(정말?-_-)
오랫만에 극장에 찾아간김에 딱히 끌리는 것도 눈에 띄지 않고,
야한 장면을 떠나서 영화 자체만으로도 괜찮다는 소리를 여럿 들어서 보기로 결정.

이하 내용에 대한 정보가 있으니 상관없으신분만~!




 

'이것저것 > 영상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00 BC  (2) 2008.05.15
킹덤 (The Kingdom, 2007)  (2) 2008.04.07
Bloody Sunday (2002)  (0) 2008.03.11
30days of night, 2007  (0) 2008.03.09
베오울프 (Beowulf, 2007)  (0) 2007.12.17
색, 계 (色, 戒: Lust, Caution, 2007)  (2) 2007.12.03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7.12.03 0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친구들이 친구 같지 않더이다. ㅡ,ㅡ;
    그다지 큰 각오 없이 스파이활동에 뛰어들어서 그런지..
    여쥔공이 이용당하는 희생양 같기도허고..
    영화에서 광위민이 이야기하기도 하지만 무슨 저항단체도 아닌..
    집에서 자금을 빌려와서 활동하는 그들의 움직임에 살짝
    어이가 없기도하고...의외로 고위층에 접근하기 너무 쉬웠지.
    아무렇지 않게 그녀에게 충성을 요구하는 우영감도..
    결국 이후 활동이 성공하더라도
    자신의 권력형성으로 쓸 사람으로 비춰져.. 그닥 좋지 않은 캐릭터.
    암튼.. 영화 전반에 애국심이 느껴지지 않았던 까닭에..
    혹은 친일세력이나, 일본인의 거친 탄압이 느껴지지 않은 까닭에..
    보는 내내 그녀에게 임무수행을 해야한다는 그런 느낌이 들지 않았다.
    뭐.. 중국인에게는 오히려 "나약한 여편네"로 비춰져 좀 더 확실히 했어야~!!! 라는 감정을 이끌어내~ 결국 민족주의로 가지않았을까.
    뭐 영화가 무언가 말은 하는데 안개가 껴 잘 안보인달까.

    더 할말은 있지만 대충 중략하자.

  2. 냐궁 2007.12.03 08: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에도 언급했듯이 반일, 친일 따위는 영화에서 큰의미를
    지니지 못하는듯하고...따라서 민족주의에 기댈 의도는 없는듯
    해 보이고... 영화가 무언가 말은 하는데 안개가 껴 잘 보이지
    않는다는데는 심히 동감...

    그나저나 홈피 들어오는데 포스터가 떡 하니 보이니까...
    쬐끔..민망하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저것 > 잡동사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nu 플래시 갤러리 v0.1  (6) 2008.12.13
HP 컬러 레이저젯 CP1215 - 화질편  (7) 2008.10.28
HP Color laserJet CP1215 - 기본편  (0) 2008.10.28
미놀타 MINi 35  (2) 2007.11.27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SM 2016.09.21 1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예전글이지만...이렇게 댓글을 달아도 될지...
    궁금한게 있는데 전구를 저렇게 바꿔서 사용하면 220V를 바로 사용할수 있는건가요.,...?
    콘센트는 어떻게 사용하셨어요....?

    • 냐궁 2016.10.10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답변이 늦어서 죄송합니다..
      할로겐 램프가 12V용이 있고..
      220V용이 있는데요...
      12V는 별도 안정기가 필요하구요~
      220V용이면 바로 연결하실 수 있습니다.
      콘센트는 기존의 110V플러그 앞에 220V꼬다리 끼워서 사용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금술사, 베로니카 죽기로 결심하다, 등등..
숱한 베스트셀러로 화제를 뿌리고 있는 파울로 코엘료의 신간.

아는 사람은 다 알다시피 남들이 좋다면 일단 부정하고 보는 삐딱한 심성의
소유자인 냐궁이기에.. 선뜻 코엘료의 책을 고르지는 못했지만,
3만원 이상 구입 만원 적립이라는 적립금의 유혹에 넘어가 '밑지면 말지..' 하는 심정으로
'포르토벨로의 마녀'를 골랐다.

"과연 얼마나 굉장하길래 사람들이 열광하는걸까?"
라는 부정적인 의심을 두고 읽기 시작한 책은 크게 두가지로 결론이 나는데...

case 1: '역시 그냥 그렇군...'

case 2: '읽다보니 굉장한걸!? 와우!!'

결론부터 말하자면 내게는 전자의 경우였다.

서평이나, 책 소개에는 신의 여성성이라던가, 여성이여 깨어나라 라든가...
상당히 급진(?)적인 단어들이 가득이었는데....
이쪽동네와 그네동네의 문화의 차이일런지..
저자가 말하고자하는 바를 잡아내기가 워낙에 애매한데다,
그 결론이 그렇게 급진적이거나, 설득력있게 다가오지 않았다.

녹취록 형식으로 시작하는 도입부가 객관성 + 긴장감을 조성해서
초반 몰입에 도움을 주긴 했지만, 후반부로 가면서
('결국 작가 할소리는 다 하고 있는거로군...'이라는 생각과 함께..)
맥을 천천히 놓는 바람에 그냥 뒤의 사건과 결말이 궁금할 뿐,
과정의 의미나, 개연성에 대해서 별다른 생각을 할 수 없었다.

책의 주제나, 저자가 말하고 싶은 바에 대한 판단은
독자 개개인의 판단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여기저기 씌여있듯, '여성' 혹은 '여성성'에 대해
이야기 하고 싶었던 것이라면, 아테나..라는
'먼치킨'류 캐릭터가 감당하기에는 왠지 나이브한게 아닌가 싶다.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7.11.22 0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저씨.... 전화 받아요.

  2. 냐궁 2007.11.22 0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받은 전화가 있었나요..-.-a?
    아하..전화기가 아래 있어서..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