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너리티 리포트, 임포스터, 블레이드러너 등...

 

수많은 SF영화들의 영감을 제공해준 필립 K 딕의 단편 소설을 모티브로 만든 TV 시리즈.

 

테렌스 하워드, 스티브 부세미, 베라 파미가, 등등 출연진을 보고 살짝 기대를 했는데...

 

매편이 하나의 단편이라, 해당 편에만 얼굴을 비추는 정도....

 

단편 SF들의 한계일수도 있지만, 사실 SF라기보다는 환상특급 같은...

 

미스테리/호러 느낌이 많이 난다.

 

이야기의 상당수의 촛점이  꿈과 현실, 나의 자의식에 대한 증명(+빅브라더류의 통제)에 맞춰져 있는 터라,

 

편이 거듭될 수록 다소 지루한 느낌이 들었다.

 

그중에 가장 재미있었던 편은 <Hood Maker>.

 

사람의 마음을 읽는 텔레키네시스 능력을 지닌 돌연변이와 이를 둘러싼 소요,

 

그리고 이에 대항하는 능력을 지닌 주인공을 다룬 이야기인데, 

 

나중에 좀 더 각색해서 장편으로 만들어도 좋을듯..?

 

(약간 스캐너스..같은 느낌도 든다.)

 

매편 다른 감독들이 만들어서 각자 다른 느낌이 나는 반면..

 

회차당 퀄리티(?) 차이도 심하다는게 단점이라면 단점.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