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암온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8.11 동해안 한바퀴..2010.8.2-8.3 (4)

밍군의 <곰팡이展> 오프닝을 마치고,

 

 대구에 들른 김에 경북쪽을 돌아보기로 했다.

 

전시를 준비하느라 따로 여행에 대해 생각할 시간도 없었고,

 

 전시 오픈 당일 늦게까지 이어진 술자리에 파김치가 된지라,

 

핸드폰으로 주섬주섬 정보를 찾아서 코스를 짰다.

 

일단 포항 호미곶에 들른 후, 7번국도를 따라 울진까지 가서 덕구온천이나 백암온천에서 1박을 하고,

 

불영계곡과 부석사를 들러 집에 돌아오는 코스를 잡았다.

 

일단 밥먹고 시작! 아침8시 경주 근처 <전주기사식당>에서 식사를 했다.

간만에 먹은 밥같은 밥(대구음식 짜고 맵고..ㅠ_ㅠ)...

한데 이곳도 좀 지나니 속이 아려오고 물이 먹히는 것이 조미료를 좀 쓰신듯--;

 

7번국도를 타서 포항으로 접어들려는데,

포항에서 학교를 다니고 있는 밍군 사촌동생에게 물어보니,

호미곶은 별볼일 없더라..라는 말을 듣고,

호미곶은 패스!

 

백암온천에 전화를 해보니, 성수기라고 숙박이 선착순인지라,

 시간을 조금 절약하자는 생각도 있었다.

 

 

7번국도를 따라가다 처음 들른 곳은 <삼사해상공원>

근데..정자 하나 있고, 별거 없다. 해돋이볼때면 모를까..

차라리 내려오는 길에 멀리 보이는 해변의 풍광이 분위기 있는듯.

 

7번국도와 나란히 해변을 따라 난 길을 따라서 강구항을 향했다.

여행온 차들로, 식사하는 차들로 북적거리는지라,

차마 차를 세워 풍경을 담을 생각을 하지 못하고, 조금 지나쳐서 길가에 차를 세웠다.

 

 

여기서 한참 위쪽, 울진에 가깝기까지, 동해안의 풍경은 한결같다.

바다, 바위, 가끔 조그만 모래사장, 해수욕장, 바다로 난 계단,

도로를 사이에 두고 바다를 향해 옹기종기 모인 집들.

 

 

 

바다가를 따라 드문드문 보이는 조그만 모래톱들,

그리고 수많은 발자국들, 누군가들의 조그만 해변이 되어주었던듯.

 

 

다시 차를 몰아 도착한 곳은 커다란 대게발이 해를 물고 있는 해맞이 공원.

아까 들렀던 삼사 해상공원에 비해 내려보이는 바다 풍경도,

조성해 놓은 뽐새도 훨씬 훌륭하다.

 

 

어느덧 3시를 넘어 출출함이 다가온다. 다시 7번국도로 차를 올려

울진을 조금 지나 <토담막국수>에서 간단히 끼니를 해결.

시원 달달 매콤함이 맛깔스럽긴 하지만, 그래도 언젠가

고성에서 맛본 <백촌막국수>의 시원한 동치미 육수에는 모자란다 싶다.

 

 

 

식당 강아지들과 좀 놀아주고....

성류굴로 향했다.

 

성류굴 입구는 다소 의외의 모습.

간이 표시판으로 길이 설명되어 있고, 식당과 기념품 가게들이 가득하다.

적힌대로 도보로 2분여정도 걸어야 굴 입구에 닿을 수 있다.

 

 

동굴은 좁고, 관람로는 한줄로 된 구간이 많다보니, 나아기가 쉽지 않다.

시원하다 못해 춥지 않을까 생각했던 동굴 내부는

이미 사람들의 열기로 인해 미적지근 덥혀졌다.

 

 

6시를 조금 넘겨, 피서철에 비교적 숙박잡기가 쉽다는 백암온천에 도착했다.

먼저 찍어둔 백암고려온천호텔에는 4인실만 하나 남아 있다는 답변.

시설이 좀 괜찮아보이는 백암프린스 호텔 역시 4인실에 12.8만원을 부른다.

조금 돌아 백암피닉스 호텔에서는 머뭇거리며 2인실을 내어주는데....

 

 

말이 좋아 호텔이지..거의 장급 여관 수준.. 백암온천이 워낙 오래전에 개발이 되었고,

시설 역시 그러하다는 것을 들은 적이 있는터라, 화장실이 깨끗한걸 확인하고 ok.

방이 작아서 6.5만원이던 요금을 5만원에 해준다는데, 그냥 하는 이야기인듯 하고,

내가 알기론 6.5만원은 주말 요금이다.

투숙객은 호텔에 딸린 온천이 무료. 외양에서 짐작가듯, 소박한 탕인지라,

좀 더 다양한 탕이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들긴 했다.

 

 

저녁은 백암온천 터미날에 위치한 <전주기사식당>에서 생더덕백반.

관광지이다보니 (주머니에) 만만한 식당이 없던 탓인지, 주변 식당들은 텅 비어 있는데,

유독 많은 사람들이 모여 식사를 하고 있었다. 대체로 삼겹살등을 굽고 있는데,

고기는 3인이상부터 주문을 받는지라, 생더덕백반을 주문,

더덕이라는 것을 빼면 솔직히 가격대비 좋다고 말하기는 어려울듯.

고기 한점 먹지 않았는데, 온 몸에 고기 냄새가 베어서 억울했다.

방금 온천에 들어가서 씻고 나왔는데--;

 

 

백암온천 터미널 앞 대로(?)를 따라 일렬로 식당들, 가게들, 유흥업소들이 늘어서 있다.

밍군 말마따나 속리산이나, 경주 등으로 수학여행 갈때 으례 숙소부근에 펼쳐지는

무척 심심한 풍경들이다.

 

다음날 아침, 일찍 일어나려 했으나..준비하다 보니 10시가 다 되어 느즈막히 백암온천을 떠났다.

제방 길가를 따라 백일홍이 한무릇 피어났다.

 

전복죽의 진수를 보여준다는 후포항의 등대식당.

 한그릇에 \10,000 이라 들었는데, 좀 된 정보였던 모양이다. 그릇당 \14,000.

어디나 전복죽은 그정도 가격은 하니까...

본죽 골뱅이 죽도 \8,000원이나 하니까..

 

 

20분정도 기다려 전복죽이 나왔다.

전복은 아마도 한마리를 나눠서 두그릇에 넣은듯.

고소하게 간이 된 죽과 간단한 반찬.

바닷가에서만 가능하다는 신선한 전복의 상징..내장을 함께 넣은

푸르스름한 빛이 돈다.

 

근데..뭐..전복죽은 식당에서 딱히 자신없으면 시도하는 메뉴는 아니라서 그런가..^^

고향인 제주도에서 먹은 전복죽이나,

충무로의 <송죽>에서 먹은 전복죽이나...

비슷한 것 같은데..^^;

 

하긴 이미 20년이 넘게 소문이 난 집이라 하니,

어느정도 맛들이 상향 평준화 되었을수도 있겠단 생각도 든다.

 

 

식당 뒷쪽으로 난 야트막한 산에 멋지게 전망대를 꾸며놓았다.

이런 조그만 항구에도 사람들의 발길과 손길은  꾸준한 모양이다.

 

 

그 뒤쪽으로 작은 해수욕장이 펼쳐지는데, 파도를 즐기는 사람들과

그 너머 무언가를 싣고 내리는 산업시설이 대조적인 느낌을 준다.

동해안을 따라 이런 대조 - 피서객과 산업시설 - 가 자주 보인다.

 

 

후포항을 나와 불영사와 계곡으로 향했다.

계곡에는 이미 많은 사람들이 물놀이 중이었는데...

불영사에 들어가면 계곡입장이 가능할 줄 알았는데...

경내에서는 계곡출입 금지였다.

 

 

영주를 들러 부석사 무량수전을 보고 싶었지만,

시간이 너무 늦어 다음으로 미루어야만 했다.

대신 유명하다는 영주 한우마을에서 한우를 맛보기로..

 

 

갈비살과 꽃등심이 섞여 나오는데..식사는 540g에 \64,000, 600g 포장은 \54,000

먹느라 정신이 없다보니 정작 익히는 사진이 없다..^^;

구리석쇠에서 앞뒤로 살살 익혀먹으니, 마치 묵처럼 입에서 녹아내린다.

단점이라면 한우가 늘 그렇듯, 쉬 느끼해진다는 것.

 

 

서울로 돌아오는 길이 생각보다 험난하다..

중앙을 지나 영동을 타자니 피서철이라 늦은 시간에도 교통 체증이 굉장하고..

그렇다고 국도를 이용하자니 시간이 오래걸리고....

결국 영동을 탔다가 여주에서 나와서 국도를 이용해서 경부선으로 돌아오는 길을 택했다.

 

이달 말, 전시가 끝나면 철수를 위해 다시 대구를 들러야 하는데,

그때는 부석사와 단양을 한번 둘러봐야겠다.

 

 

신고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akie 2010.08.26 1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지내고 있는듯. 이런 글 보면 가끔 차가 땡긴단말이죠. (현실은 주차공간 없어서라도 못 삼.ㅎㅎ)

  2. kalstein 2010.09.06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지내고 있는듯 2
    (댓글놀이...ㄷㄷㄷ)

    맛난거 많이 먹고왔넹 ㅋㅋ

  3. kalstein 2010.09.13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저냥 똑같은일상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