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라이35s'에 해당되는 글 14건

  1. 2009.01.19 2009년 1월 셋째주...
  2. 2008.11.18 2008. 11월 넷째주 (11)
  3. 2008.10.04 2008. 10. 첫 주 (3)
  4. 2008.08.29 2008년 8월 5째주
  5. 2008.07.12 2008년 7월 둘째주.
  6. 2008.06.29 2008년 6월 4째주
  7. 2008.06.21 사진정리.. (2)
  8. 2008.06.15 2008년 6월 셋째주
  9. 2008.06.10 2008년 6월 두째주
  10. 2008.03.31 3월 다섯째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휴지통 > No bra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오는 날  (0) 2009.07.21
2009년 1월 4째주  (2) 2009.02.13
2009년 1월 셋째주...  (0) 2009.01.19
2008. 11월 넷째주  (11) 2008.11.18
2008. 10. 첫 주  (3) 2008.10.04
2008년 8월 5째주  (0) 2008.08.29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필름 사용 빈도수가 정말 줄고 있다.-.- 중형도 팔아치워버렸고....
언젠가 적어 올리겠지만, 제아무리 중형이라고 해도 해상력에서 디지털에 밀려버리는 것 같다.
그래도 뭔가 결과물이 손에 잡힌다는 면에선, 계속 간간히 찍어댈 것 같다.

출근길 대응이, 엔젤리너스에서 날개단 밍, 아산온천호텔, 낙성대 비아돌체, 신림동, 한강대교
제대리님 결혼식, 낙성대 시골집, 낙성대 밀향기 칼국수.
신고

'휴지통 > No bra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9년 1월 4째주  (2) 2009.02.13
2009년 1월 셋째주...  (0) 2009.01.19
2008. 11월 넷째주  (11) 2008.11.18
2008. 10. 첫 주  (3) 2008.10.04
2008년 8월 5째주  (0) 2008.08.29
2008년 7월 둘째주.  (0) 2008.07.12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alstein 2008.11.21 1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번 말했던거 같은데...ㅎㅎ 필름의 시대는 갔다고 ㅡ _-; 아날로그의 감성이 있을뿐.

    뭐...중형 디지털백이면 또 다른 얘기 ~_~ (어차피 그것도 돼지털이니까...글고 판형이 깡패는 돼지털이던, 아날로그던 동일하니까능 ㅋ)

    • 냐궁 2008.11.22 0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화학유제따위에 감성은..무슨...
      그냥 전자부호로 기록되서 언제 소멸될지 모르는 것 보다는..
      내 손에 잡히는 결과물이 나오니까 쓸뿐....

  2. kalstein 2008.11.22 2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수동기들은 나름 맛이라는것도 있지... 필름 감는거라던가 기타등등...

    근데 자동화된 필름 기기들은 잘 모르겠다 ^^;; (F5같은녀석들) 필름자체의 느낌을 좋아하는것일지도. 다만 요새는 진정한 아날로그 필름 현상따윈 없다는거 -ㅁ-;

    아날로그,흑백 같은건 왠지 감성을 자극하는 요소가 있음은 분명함. ㅎㅎㅎ

    • 냐궁 2008.11.23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 찍는 맛이라는 것을 무시할수는 없지만...
      찍는 맛 따위 덕분에 결과물에 감성이 부과된다는 거는
      주객이 전도되었다는 생각이 들어서 말이지.

      필름의 느낌이라..제대로된 기계에서 필름 스캔을 떠보면 알겠지만,
      디지탈과 결과물의 차이는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

      흑백/틀어진 화밸/노이즈 따위-일종의 클리셰라고 해야하나?
      그냥 저런걸 보면 왠지 "아련해"지도록 사람들의 머릿속에
      각인되어진 장치일 뿐이라는 생각이 든단 말이지.

      필름, 사진 따위에 말로 설명할 수 없는 "감성"따위는 무시하자는게
      내 생각..-_-;

      ps.위에 아날로그 현상이 아니라 인화겠지..^^

  3. calm 2008.11.25 0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은 이제 많이 찍으신 것 같은데... 결혼은 언제 ㅎㅎ;
    솔이도 다음 달에 결혼한다던데요 ^^;

  4. kalstein 2008.11.25 0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ㅇㅇ 인화 ㅋ
    뭐...찍을때 그런맛이 있으믄 사진도 더 잘나오지않을까 ㅋ 니콘을 좋아하는 이유는 손에 감기는 맛이 있어서. 캐논을 쓰는이유는 막찍어도 잘나와서 ㅡ _-;;;

    그나저나...결혼 은제하는거임? ㅋㅋ 빨리하센~~ 빨리하는게 남는거.

    • 냐궁 2008.11.25 2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번에 소니로 와보니까...
      확실히 니콘/캐논이 손에 붙긴 붙더라..-.-
      메이저가 괜히 메이저가 아니라는...-.-
      결혼은...음..글쌔..-_- 내년엔 해야할텐데.;

  5. kalstein 2008.11.26 0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니는 안잡아봐서 모르겠지만...캐논이 손에 감기는 맛이 있는지는 모르겠던데;;; (5D의 경우. 1D계열들은 그닥 안잡아봐서 모르겠음)

    언젠가는 니콘으로 돌아가리라!! 하고싶지만...돈이 없어서 ㅋㅋㅋ

  6. kalstein 2008.11.27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그 후면다이얼이 그닥...;; 메고댕기나보믄 지맘대로 돌아갈때도있고... (뭐 그건 옵션으로 막아버림되지만)

    무엇보다 캐논의 다이얼 시스템은 일관성이 떨어짐. 니콘은 뒤에꺼는 셔터,앞쪽은 조리개 로 고정된 반면...캐논은 그런게 없음. 핸드그립부 모양새도 손에 안감기는 마당에 그런것까지 메롱하게 만들어서...정이 안가는듯 ㅎㅎㅎ

    (상위 LCD옆에 버튼들도...좀 난잡하게 만드는 경향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KITCHEN, MOA 앞,  컴그라 OB모임, 한강 둔치, 뽕잎 샤브 칼국수, 프리모 바치오 바치(명동), 라틴 아메리카展 , 밀향기 칼국수, 롯데 백화점 푸드코트, 출근길, 회사 회식



신고

'휴지통 > No bra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9년 1월 셋째주...  (0) 2009.01.19
2008. 11월 넷째주  (11) 2008.11.18
2008. 10. 첫 주  (3) 2008.10.04
2008년 8월 5째주  (0) 2008.08.29
2008년 7월 둘째주.  (0) 2008.07.12
2008년 6월 4째주  (0) 2008.06.29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alm 2008.10.16 0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학했는데... 방학 내내 집에만 있어서 그런지
    (3개월 간 외출 횟수 약 20회;)
    학교 갔다 오기만 하면 피곤하다는;

  2. calm 2008.10.18 0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얌전하게 학업에 매진하고 있답니다. 우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롤라이35s를 쓰기 시작한 이래로, 가장 오래동안 필름을 넣어두고 찍은 것 같다.
애초에 (기억에 남지도 않는)난사를 피하고자 내가 추구했던 바인데.... 이제사 제자리를 찾은 것 같다.
(앞서는 한주에 한롤씩 찍어대는건..어찌보면 디지탈과 별 다를 바 없는 난사였음ㅡㅡ;)
회사 앞에서 멋졌던 노을, 홍대앞 던킨, 프리모바치오바치, 한강둔치, 풍년옥, ez만화방, 기숙사 옆 풀밭,
가족과 함께 떠난 백담사, 봉건사, 낙산사, 한계령, 출근길 풍경까지..^^
언젠가 필름첩을 훝어보며 기억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신고

'휴지통 > No bra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 11월 넷째주  (11) 2008.11.18
2008. 10. 첫 주  (3) 2008.10.04
2008년 8월 5째주  (0) 2008.08.29
2008년 7월 둘째주.  (0) 2008.07.12
2008년 6월 4째주  (0) 2008.06.29
2008년 6월 셋째주  (0) 2008.06.15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드디어 슬라이드로 전향!

사용자 삽입 이미지


7월은 온가족 생일이 들어있는 달, 서울역 T園에서 합동 생일파티..-.-
신고

'휴지통 > No bra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 10. 첫 주  (3) 2008.10.04
2008년 8월 5째주  (0) 2008.08.29
2008년 7월 둘째주.  (0) 2008.07.12
2008년 6월 4째주  (0) 2008.06.29
2008년 6월 셋째주  (0) 2008.06.15
2008년 6월 두째주  (0) 2008.06.10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딸랑 다섯명이 보던 해프닝, 영통,상암동
신고

'휴지통 > No bra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년 8월 5째주  (0) 2008.08.29
2008년 7월 둘째주.  (0) 2008.07.12
2008년 6월 4째주  (0) 2008.06.29
2008년 6월 셋째주  (0) 2008.06.15
2008년 6월 두째주  (0) 2008.06.10
2008 4월 셋째주  (5) 2008.04.21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일 주말에 밖으로 쏘다니며 달리다가, 드디어 농축된 피곤이 물밀듯이 쏟아지는 통에,
오후 1시가 넘도록 늘어지게 침대에서 뒹굴었다. 그리고 오늘은 집에 콕 쑤셔박혀 있기로 결심.
(물론 그 와중에도 영화 시간표를 뒤적거리며 I'm not There가 어디서 하는지 두리번 거렸지만...)

해서 간만에 시간이 생기니, 그간 쌓여있던 필름들도 정리하고, 그간 읽은 책들도 다시 한번
살펴보고...사람이 여유가 생기더란 말씀. 역시 사람이 마냥 달리면서 살수는 없는가보다.

방구석에 쌓여있는 필름을 정리하려고 필름첩을 꺼내들었는데,
필름첩 위에 놓은 필름은 대여섯 롤 정도..

'생각보다 많이 찍지는 않았구나..'

하며 필름첩을 열었는데..이런..스무롤 이상의 정리되지 않은 필름들이 우루루 쏟아진다.

'많이 찍기는 많이 찍었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초에 필름을 시작한 까닭이, 디지털카메라가 만들어내는 무분별한 이미지들-너무 많아서 수습할 수 없는-을
감당할 수 없어서, 이미지 갯수를 줄이고, 나중에 다시 한 번 돌아볼만한 기록을 만들어 보자는 의도였는데...
이런...-.- 필름이 대체로 네가티브다 보니...들여다 보면서 무슨사진인지 알아내는게 난관이다..-_-

포지티브..

추억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네가티브

이쯤 되면 뭐가 뭔지 알아보는게 일이다.


필름값이 비싸고(네가:1500 vs 포지:3000), 비싼 현상료와 드믄 현상소(네가 현상료 1000원, 포지 현상료 2000원, 그나마도 충무로에 가야만 현상할 수 있음)를 감수하고라도, 포지티브로 가야 하는건가..-.-
물론 네가라도 그때그때 스캔해서 썸네일처럼 만들어 이곳에 올리고 있긴 하지만....
책장을 넘기며 '그땐 그랬지' 하는 즐거움은 또 다른 것이므로...

그나저나..사진첩이 생각보다 몇롤 안들어간다. 두어롤 정리하니 꽉 차버려서, 중지..;

결국 사람은 여유가 생기면 또 빈둥빈둥 굴러다니고 만다..-_- 역시 사람은 달려야 하는 것인가...-.-

신고

'주저리주저리 > 옹알옹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헌책방에서 득템!^^  (3) 2009.01.06
Drug Syndrome  (8) 2008.11.01
사진정리..  (2) 2008.06.21
롤라이 35 첫 롤.  (8) 2008.01.14
지름@롤라이 35s  (11) 2008.01.11
2007 자동차공학회 추계학술대회  (0) 2007.11.24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8.06 2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빠는 달리고 밍은 뒹구르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합정동 무영쌈밥(별루다)/캐드대회땜시 회식(우리한우정육식당-왜 꽃등심이 시킬수록 등심이 되냐고-.-?)
/BK탄 대응이(미안하다 날아갔네--)/선유도/인터콘티넨탈(PLM컨퍼런스)/인크레더블헐크(극장화면인데까맣군)
준원이돌잔치
신고

'휴지통 > No bra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년 7월 둘째주.  (0) 2008.07.12
2008년 6월 4째주  (0) 2008.06.29
2008년 6월 셋째주  (0) 2008.06.15
2008년 6월 두째주  (0) 2008.06.10
2008 4월 셋째주  (5) 2008.04.21
2008.4월 두째주.  (0) 2008.04.14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화문-영통-제시카's 키친-강수네-회사CAP미팅-재미난조각가

간만의 사진 업-전적으로 스캔의 귀찮음 때문..;;
 
신고

'휴지통 > No bra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년 6월 4째주  (0) 2008.06.29
2008년 6월 셋째주  (0) 2008.06.15
2008년 6월 두째주  (0) 2008.06.10
2008 4월 셋째주  (5) 2008.04.21
2008.4월 두째주.  (0) 2008.04.14
3월 다섯째주..  (0) 2008.03.31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월이 이리 긴가...?
신고

'휴지통 > No bra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 4월 셋째주  (5) 2008.04.21
2008.4월 두째주.  (0) 2008.04.14
3월 다섯째주..  (0) 2008.03.31
2008.03 넷째주  (0) 2008.03.24
2008 3월 셋째주..  (0) 2008.03.18
3월 둘째주  (0) 2008.03.10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