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실 - Neutral Space
대안공간풀
20090130 - 20090210

모리스 두와
가나아트스페이스
20090204-20090210

주명덕 사진 I - 도시정경
대림미술관
20081126-20090208(연장전시중)





이은실 - Neutral Space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천 국립현대 미술관의 젊은 모색전에도 참가했던 동양화단의 이단아.
오픈된 전통 가옥들과 구름속의 풍경들, 그리고 털들...털들...
신체발부수지부모(身體髮膚受之父母)를 인용해 변화를 촉구하는 목소리로 아닐까 싶다.




모리스 두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핏 단편화된 시각의 모음 같아 보인다는 점에서 큐비즘과 맥을 같이하는 듯도 보이지만,
그림을 찬찬히 들여다보면, 시점의 분화보다는 시간의 분화, 혹은 주인공을 둘러싼 '아우라'가
아닐까 하는 느낌이 든다. 어떻게 그렸을고 고민해보니, 구체적인 형상을 그린 후, 선을 그어 주변 공간을 나누고
비슷한 색으로 칠하는 식으로, 그다지 어려울 것 같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어떤 개념이나 철학보다는 시각적인 신선함에서 의의를 찾아야 할 것 같다.
상대적으로 짧은 전시기간과 도록의 부실한 서문(그리고 프랑스 관(官)차원에서 작성된)으로 볼때,
한국 미술 시장으로 진출하기 위한 교두보적 성격의 전시라는 생각이 강하게 든다.
새로운 시각 보다는 '개념'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영/미/독일권 미술에 비해 프랑스는 시각적인 신선함에
관대한 것 같다는 밍군의 말. 그래서 화가들이 프랑스에 가면 숨통이 트인다나 뭐라나...



주명덕 사진 I - 도시정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더 이상 사진은 다큐멘터리에 적합하지 않아. 비디오 캠코더를 들고서 영상으로 보여주는 게
사진보다 훨씬 빠르고 효과적이지" (주명덕의 인터뷰 中)
"이제 우리 주변의 개인적인 것들을 기록하자" (존 사우스키의 뉴다큐멘트展 서문中)

 오늘날 전통적인 다큐멘터리는 예술과 영합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있는듯 한데, 한국 다큐 사진작가중
그 흐름에 가장 충실히 몸담고 있는 사람 중 한명이 바로 주명덕이 아닐까 싶다.
서문의 표현을 빌면 '작가의 도시를 향한 시선과 미학이 담긴 사진'으로, 도시의 풍경을 담아내고 있는데,
대체로 광고판들을 빌어 소비의 아이콘을 제시하거나, 건물사이의 공간들을 통해 도시 풍경을 낯설게하기를
시도하고 있다.  
신고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Undercooled-스캔이왜이모냥..
 근래 토요일 출근이 잦은데다, 쉬는 날이면 무언가 일이 생기는 통에, 영화/공연/전시 등등 문화지수 '0'로 수렴하는 상태.

 밍군의 학교 보충 수업에 어정쩡하게 끼어들어, 대안공간 '풀'에서 최원준의 Undercooled展을 들렀다.

 작업의 컨셉은 '공간'이 가지는 의미의 변화, 작업설명을 들어보니 약 7-8년 동안 공간을 주제로 지속적인 작업을 하고 있었다. 지금은 다 허물어지고, 아파트가 지어지고 있는 미아리 윤락촌의 과거에서 현재...지하철 공사 현장, 여의도 아래서 발견된, 지하벙커, 법원 등의 권력의 공간의 형태...등등..을, 작가 스스로 이야기 하듯 '증명사진' 찍듯 기록하는 작업을 진행중이란다.

 이번 전시 'Undercooled'의 소재는 군사시설물들. 혹자는 아직도 '전쟁중'이라고 주장하기도 하지만, 우리는 이미 전쟁의 위협따위는 망각해버린 상태. 과거 어느 시절에는 막강한 권력을 발휘하던 군대는, 오늘에 와서는 행여나 내리는 가랑잎에 맞을까(마치 말년 병장처럼) 몸사리는 집단이 되어버렸다. 과거 무소불위의 권력을 남용했던 반대급부라면 반대급부랄터.

 덕분에 작가가 밝히고 있듯, 불과 2-30년전만해도 촬영했더라면 어딘가로 잡혀갔을 법한 시설물들이지만, 이제는 어느 공사현장에서 성가신 장애물일 뿐이며, 어딘가에선 무성한 잡초들에 뒤덮여 있기도 하고, 또 어딘가에선 수십년간 쓰여지지 않은채, 광고판으로 위장하고 있기도 하다. 이러한 과거의 어떤 목적에 의해 세워진 견고한 건축물-혹은 콘크리트 덩어리들-이 이제는 시대의 변화에 따라 의미를 잃고 그저 그자리에 존재하는 일종의 '폐허미'를 잔잔한 시선으로 '감상'하는 것이 위 작업의 포인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 멀지 않은 과거에도, 그리고 현재도, 과거의 (혹은 현재 진행형인) 상처를 돌아보기 위해 목적성을 갖고 이와 같은 작업을 하는 사람들이 있긴 하지만, 작가가 밝히고 있듯, 애초에 어떤 목적을 갖고 시작한 아니었기에(작가도 나도 마찬가지이지만, 과거 군사정권의 상처을 몸으로 느끼기엔 너무나 어린 지금의 2-30대이다), 사진이 전해주는 건조한 시선과, '아펐다고는 하더라 - 내지는 아팠었지?' 라는 내게는 너무나 엷은 상처의 공명 속에서, 한 때 굳건했던 콘트리트 덩어리들은 말 그대로 과냉각'undercooled'되어 이미 풍화되어버린 것인지도 모른다.

ps1. 브로셔를 스캔해서 올린 것이 저작권에 문제가 되려나....
ps2. 대안공간풀, 구기동에 있는데 찾아가기 좀 불편하다..
ps3. 미대생 위주의 작가와의 대화여서였을까. 예술인은 과연 이 세상의 마지막 순수인 것일까 라는 생각이 들다.

신고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alm 2008.03.25 1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전 문화생활 + 연애생활 안한지 한 3년쯤 된 것 같은데요 ㅎㅎ -_-

  2. 냐궁 2008.03.25 2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좋은 독일에서 왜!?

  3. 2008.03.25 2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냐궁 2008.03.26 0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쌔요..개인적으로는 작가에게서 그런 치열한 역사의식따위는..그다지 발견하지 못한 것 같아서말이야..나 또한 그렇고 말이지..그게 한계이고 과제겠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