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월 30일 막을 내린 상상마당에서 진행한 SLAP-세상의 숨결 전시 中.....






 전시장 구석, 내 사진이 걸린 모퉁이에 등장한 흰색 상자.

상자 앞에서 고개를 갸웃 거리는 관객들도 있엇지만..

대체로 무심하게 놓여진듯한 상자.

상자 안에는 물론 담배로 만들어 태운 상상마당 건물 모형이 들어있다.
(관련 이야기 - Welcome to 상상마당 )

지난 석 달 동안의 결실들을 지켜 바라보며 쓴웃음을 지어보다.



신고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화요일 상상마당측에 메일로 내 작업 의도를 전달을 했고, 그날 오후 내부 회의가 있었다고 한다.
회의 전 매니저님과 전화 통화에서는 직접적으로 상상마당의 모습이 드러나지 않는, 클로즈업컷 위주로
진행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회의 결과는 그 어떤 것도 허용할 수 없다고 한다.

앞서 밝힌대로, 목적 하나는 달성인 셈이다.. 결국 KT&G의 예술 후원의 진정성이 드러나고 만....
(물론 관계자분들의 의도는 논란이 될만한 일은 만들지 말자..겠지만, 결국 같은 이야기라고 본다.
후원자의 눈치를 볼 수 밖에 없는....)
 어느 정도는 예상했던 일이지만..., 막상 현실이 되고나니, 게다가 클로즈업컷 진행에 대한 기대가 있었던터에 왠지 허용되는 한에서 장난을 쳐야겠다는 욕심이 들었다. 그리고, 그냥 이렇게 아무것도 하지 못하게 되면, 내겐 뭐가 남지. 어디 가서 외칠 곳도 없는 'KT&G 예술 후원의 진정성?'  뭔가 비틀어야 한다.

 머릿속으론 갖가지 생각이 스치고 지나갔다...

- 전시 자체를 보이콧 하거나..
- 책자에 내게 할당된 페이지에 백지를 채운다거나....
- 대체 작업 곳곳에 담배를 숨겨둔다거나...
- 대체 작업 글 곳곳에 현작업 내용에 대한 글들을 섞는다거나....
- 전시 오픈날 상상마당 앞에서 1인시위?

하지만 이런 생각들 대부분은 어쨌거나 함께 전시하는 분들에게나, 혹은 매니저님들한테 피해가 갈 수 있는 일이라, 가급적 아는 사람만 알 수 있는 형태의 것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그래서 오늘 매니저님한테 전화해서 괴롭힌 내용이 아래와 같다.

- 아크릴로 만든, 불탄 상상마당을 전시 오픈일을 제외한 전시기간에 내 사진 밑에 두겠다..
- 현 작업이 불가한 이유를 공문으로 작성해 달라.


역시나 매니저님은 난감+쩔쩔매시고...이야기 하면서 아 이것 역시 어렵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회의'를 통해 답변을 주겠다고 하지만, 지금까지 상황을 봤을 때 기대하기 어려울 것 같다.

그래서 오늘 종일 고민한 것이, 누구의 눈에도 거슬리지 않고, 내게 의미가 될 수 있는게 무엇일까..였는데,

아크릴-불탄 상상마당-을 천으로 가려서, 전시장 어디든 구석에다 쳐박아 두는 것이다.
"앉지마시오" 정도 딱지를 붙여 놓으면 되겠지. 내 대체 작업 밑에 놓고, 꽃이나 올려 놓으면...
꽃이나 올려놓으라고 만들어 놓은 단인 줄 알테지...

나로선 거의 마지노선인 것 같다. 이게 안되면 정말 상상마당 앞에서 태운 건물을 들고, 기념촬영이라도 해야할 판.

나한테 괴롭힘 당하는 매니저님한텐 미안한 마음뿐이지만...
이것도 안된다 저것도 안된다 하니 상황이 나를 찐따로 몰고 가는 것 같다.
몰래 뭔가 할 수도 있겠지만, 이왕 정정당당히 양해를 구하고, 밝히고 하고 싶다.
괜히 엄한 사람 놀래키는 무뢰한은 되고싶지 않단 말이지.(이미 충분히 무뢰한인가!?)
제발 이번 안으로 마무리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ps. 이전 블로그에 들어와서 관계자가 확인하는 바람에, 심기가 불편해졌다해서 비공개로 바꿔두었던 글.

ps2. 구글 이전 기념으로 다시 공개로...설마 여기까지 찾아와서 보려나..^^;

ps3. 이 글 보고 관계자가 심기가 불편해져서 결국 전시때 아무것도 하지 말라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는데.. 과연 전시때 어떻게 될런지.

 

신고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4월부터 KT&G에서 운영하는 일종의 '문화지원센터'인 상상마당에서 사진 강좌를 듣고 있다.

 SLAP(SangSangMadang Life-Art Photographer) 프로그램으로, 생활사진가 프로그램 정도로 보면 되겠다.

원래 수업의 목적은 기존에 찍은 사진들 중에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전시/ 출판까지 하는 것이지만, 이왕 하는 김에 이번에 새로운 포트폴리오(?)를 하나 만들어 보자는 생각으로 진행을 했다.(그래서 상상마당 내부적으로는 교육프로그램이 아니라 '지원' 프로그램이라고 한다. 석달에 50만원이라는 적지 않은 수강료이지만, 출판과 전시에 대한 부분은 100% 상상마당 측에서 지원을 하기 때문에) 

 그래서 담배를 주제로 하는 다소 짖궂은 장난을 시도했다. 즉 상상마당의 모체인 KT&G를 건드려 보는 것이었다.

 작업 의도를 설명하자면,
 
 담배가 유해하다는 것은 누구나 인정하는 사실이다. 그렇다면 담배를 만드는 사람과 담배를 피우는 사람, 누가 더 나쁜 사람일까? 현실에서의 답은 '담배를 피우는 사람'이다. 담배로 인해 막대한 사회적인 손실이 발생하지만, 그 손실의 비용은 담배를 피우고 건강을 해친 '개인'에게 고스란히 떠넘겨진다. 혐연을 주장하는 사람들도 담배회사를 나쁘다고 지적하기 보다는 '담배 피우는 사람이 나쁜 사람'이라고 이야기 한다.  물론, 전 세계적으로 담배 회사들이 된서리를 맞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담배 회사들이 담배로 건강을 잃은 개인에게 보상을 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미국발 담배소송 소식이 들려오지만, 개인의 승소는 극히 이례적인 일이고, 국내도 7년간 공방 중이지만, 진행이 지지부진하며, 유럽의 경우엔 담배 회사의 손을 들어주었다. 물론 담배 회사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여론으로 국내의 경우를 보면, KT&G 복지재단, 상상마당 등등으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또 그 긍정적인 이미지는 고스란히 KT&G의 이미지가 되고 있다. 하지만, 그 어떤 활동에도 금연 캠페인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은 왠지 병주고 약주면서 생색까지 낸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 (최근에 한국금연연구소를 후원하여 청소년 금연 캠페인을 벌이긴 했으나, 거의 1人 NGO인데다가, 이왕 피울거면 양담배 말고 국산담배! 를 외치는 한국금연연구소의 활동을 보면, 고개를 갸웃할 수 밖에 없다.)

 물론, 현실적으로 '담배'라는 유해소비재가 '필요악'이라는 것은 인정할 수 밖에 없다. 수많은 흡연자들의 존재가 그것을 증면한다.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담배 자체가 '좋은 것', '괜찮은 것'이라고 말할 수는 없는 것이다. 나쁜 것은 나쁜 것일 뿐이다. 담배를 없애지는 극단적인 이야기까지 하고 싶진 않다. 다만, 내가 수업을 듣는 상상마당의 (고마운)존재는, 각도를 달리해 보면, 결국 수많은 개인들이 피워올린 담배, 그 희생에 기반한 것임을 상기시키고자 한다.
 

 그래서 담배로 상상마당 건물을 만들어 태웠고, 그 장면들을 찍어 현재의 상상마당 건물의 모습과 합성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이같은 작업에는 나름 존경해마지 않는 한스 하케(Hans Haacke)의 모티프가 있다.
 1971년 한스 하케는 뉴욕 구겐하임에 초대되었고, 그 때 내건 작업이 구겐하임 미술관의 후원자인 샤폴스키 그룹의 맨하탄 부동산 소유 실태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것이었다. 결국 전시는 취소되었고, 담당 큐레이터는 해고되는 사태를 맞았다. (이 작업은 지난 광주 비엔날레에도 소개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를 한스하케에까지 비교하고 싶은 것은 아니지만, 과연 그로부터 30년이 훌쩍 지난 오늘 상상마당은 KT&G에 적대적(?)인 작업에 대해 어떤 판단을 내릴 수 있을까? 사실 이 게임은 애초에 무척 불평등한 게임이다. 내 작업이 허용된다면,  어쨌거나 KT&G로서는 불편할 수 밖에 없는 일이고, 만약 거부한다면, 결국 기업의 문화, 예술 후원이라는 것이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위선에 불과하다는 것을 증명하게 되는 셈이니, 나로서는 어떤 결과가 나오든 목적은 달성하는 셈이다. (그런데, 사실, 기업 입장에서, 나따위가 그런 전시를 한다고 해서 과연 어떤 영향이 있을까? "그래, 뭐 저건 예술이니까. 누가 신경쓰겠어?" 라고 말하면 그만 아닌가싶다)

 지난 토요일 수업시간에 전시에 쓰일 사진 선정 시간이 있었고, 교수님과, 상상마당 관계자의 당황한 표정을 목격했다. 그리고 고민해보겠다는 말을 들었다.  나역시 극도로 보수적인 회사에 근무하는 사람의 일원으로서, 관계자의 심정도 충분히 이해가 된다. 그리고 미안한 마음도 있다.  앞서 말했듯, 어쨌거나 나는 목표를 달성할 수 밖에 없는 불평등한 게임이니까.

 그저 내 개인 작업의 성공(?)을 위해서 멀쩡한 사람들을 괴롭히는 것이 아닌가에 대한 고민도 있었고, 지금도 그 고민은 여전하다. 나는 그저 '공익'이라는 허울에 내 자신의 영달을 위해 남들을 괴롭히는 '진상' 혹은 '찌질이'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어쨌거나 주사위는 던져졌고, 최소한 KT&G의 예술 후원의 '진의'를 떠보는 의의는 가지지 않을까 싶다.
신고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끝에서 두번째, 내 이름 있음..^^


신고

'주저리주저리 > 옹알옹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welcome to 상상마당 진행 현황  (0) 2009.08.07
welcome to 상상마당 (가제)  (0) 2009.08.07
전시합니다. - SLAP-2 세상의 숨결  (0) 2009.08.01
회색인  (0) 2009.05.29
아현4구역, 재개발, 그리고 사진.  (2) 2009.04.28
헌책방 득템~^^v  (2) 2009.03.15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