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tion Drawable 객체가 기본으로 제공 되어서 다행이긴 한데..

스프라이트를 하나씩 만드는게 의외로 시간이 소요 됨...

유나/유진이가 그린 그림은 정지된 한개이지만,

애니메이션을 위해서 하나식 눈도 바꾸고 입도 바꾸고

조금씩 움직임도 넣고 하는 작업이 만만치가 않다.

(작업시간은 매일 12:00AM~3:00AM...;;)





일단 알만 띄워주고, 알만 조금씩 업데이트 시켜주면서

다음 단계를 위한 작업을 하다가...


처음에는 알만 살짝 흔들리는 애니메이션이었는데,

(이게 한 3일 정도 되니 시큰둥..)


나중에 눈이 살짝 보이는 위 애니메이션을 넣어주니


의외로 굉장히 좋아했음...







언제 깨어나냐고 보채는 아이에게..

더 시간을 끌면 흥미를 잃어버릴듯해서..

드디어 알을 깨고 나오도록....


(의외로 이미지 부하가 큰듯..menifesto에 largeheap을 추가해주어야

800x600 이미지를 로드할 수 있다..)


그리고 현재는 알에서 나와서 계속 자고 있는 컨셉..-.-

(건드리면 짜증냄...ㅎㅎ)



이제 밥도 주고, 목욕도 시키고, 잠도 재우는걸 구현하면...


그 이후로는 시간에 따라 성장하는 부분과


거기에 따른 스프라이트만 업데이트하면 얼추 되지 않을까 싶음~~~













신고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새 어린이집에 워치를 차고 나오는 친구가 있는 모양인지,


유나가 게임이 되는 시계를 사달라고 조른다.


그래서 농담삼아 "다마고치라면 아빠가 구해줄 사줄 수 있을 것 같은데.." 라고 말한게 화근이 되었다.


구글에 다마고치를 검색했더니....대충 아래와 같은 것이...





"아빠가 이걸 구할 수 있는지 모르겠는걸?, 워낙 오래되어서 말이야..


그렇다면 유나 유진이가 직접 그림을 그려서 키워보는건 어떨까?"



이렇게 해서 유나/유진을 위한 다마고치 만들기 프로젝트가 시작...

(내 무덤을 내가 팠지...)


핸드폰은 최근에 바꾼 엄마 핸드폰이 남아서 거기다 프로그램을 짜서 넣기로....







열심히 캐릭터 작업에 들어가신 아해들...


아빠는 급히 안드로이드 스튜디오 설치하고..


이것저것 찾아가며 프로그래밍 시작.


일단은 알을 보여주고, 알이 부화하기까지 일주일이 걸린다고 설득을....


그리고 그 일주일 동안 다음단계를 열심히 프로그래밍 해야 한다...ㅠ_ㅠ






유나 유진이가 같이 할 수 있도록 동시에 두개가 진행 가능하도록...


그냥 알만 떠있으니까 시시하다고 해서...


누르면 진동과 함께 알이 움찔움찔 하도록 만들었다.




언제나 그렇지만 시나리오를 짜다보면 생각할 것들이 많다..

당장 눈깜빡거리는거라던가, 기분 표현...

그리고 해야할 액티비티들을 생각해야...

다마고치처럼 캐릭터가 수시로 관리를 요구할 경우

게임에 너무 집착하게 될 수 있으니..

일단은 유나 유진이가 자기 전에 1일 1회 즐길 수 있는 형태로 해서..

캐릭터에게 밥주고, 변치우고, 씻기고, 재우는 정도로 생각중...

(재우면 그날 게임은 끝~)






신고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3년간 별 불만없이 잘 사용하던 핸드폰이 인도에서 돌아오는 날 전원 버튼 고장으로 죽어버렸다.

부랴부랴 2년 약정에 알뜰 통신사로 LG V20을 구입.





약속이 있어 강남 교보문고에 갔다가 사진 서적 코너에 들렀다.

언제나처럼 딱히 눈에 띄는 책은 없었다.

사진에 대해 조금 알게되었다고 생각하는 자만심(?)일지

10년전이나 크게 다르지 않은 류의 책들이 서가를 차지하고 있는 것 같다.

차라리 10년전 디지털 카메라 붐이 일었을때가 사진 관련 서적의 전성기가 아니었을까 싶기도.

개인적으로 이제 사진은 없고, 사진적 이미지만 남았다고 생각하는 요즘,

오늘날의 시각-이미지 문화에 대한 책들이 나올때도 된 것 같은데 아쉽다.

존버거의 <말하기의 다른 방법>이 신판이 보이는 것 같아 뒤적거리다가

(구판에 비해 전반적으로 퀄리티가 좋아졌다!)

이영준 교수의 <이미지 비평의 광명 세상>이 보이길래 샀다.

2012년 출간. 시의 적절한 시점의 책인듯.

다만 이미지와 더불어 세태 비평 같은 느낌도 조금 들었다.

군데군데 현실에 대한 아쉬움도 느껴지는데, 의도인지 오독인지 잘 모르겠다.





V20에 20mm 광각을 넣은 것은 정말 신의 한수.

화질도 100% 확대해서 보면 부족한 점이 보이긴 하지만,

화면(특히 핸드폰)으로 보기에는 전혀 무리가 없다.

소니 A7(28mm)을 챙겨나간 이날, 핸드폰으로 찍은 사진을 보고

내가 왜 이 무거운걸 들고다니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





방수팩과 결합하니 A7으로는 상상할 수 없는 시점의 사진이 가능.

이렇게 기술은, 그리고 사진적 이미지의 세상은

우리의 시각을 바꾸고 있다.


신고

'주저리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핸드폰을 바꿨다..(+사진)  (0) 2017.08.06
이명박 대통령의 충북 괴산고 방문..  (1) 2009.07.28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