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픽'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12.17 베오울프 (Beowulf, 2007)

사용자 삽입 이미지
300에 이은 또하나의 CG걸작으로 기대를 모았던 '베오울프'
파이날판타지(Final Fantasy: The Spirits Within, 2001)의 고무인간
CG의 실패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FULL CG(라고 하기는 실사와 섞었지만) 캐릭터의 신기원을 모을 것으로 기대가 되었던 영화인데..


"예고편에서 볼만했던 장면은 전부 실사였어!"

"안젤리나 졸리가 실사로 나오다가...상반신 누드가 되서 나오는데..
 (여기서부터 CG) 갑자기 다른 사람이 튀어나와!-0-"

 주위에서 들려오는 소문이 악평 뿐이길래,
 게다가 본인은 파이날판타지의 고무인간에 크게 실망하고..
(알 수 없는 반일 감정이 그런 거부감에 일조했음은...)

 "굳이 실제 배우를 두고 CG로(그것도 비싸게) 사람을 모사할 필요가?
 슈렉이나 토이스토리처럼 사람을 모사할 것이 아니라,
 사람으로 할 수 없는 캐릭터를 꾸미는 것이 낫다"

라고 생각하는 상당한 현실주의자(or 실사를 모사하는 CG에 대한 회의주의자?)
였기 때문에 애초에 베오
파이날판타지(고무인간?)

파이날판타지(고무인간?)

 울프에 대한 기대가 큰 편은 아니었다.
 
솔직히 말하면 볼 생각도 없었다-.-

한데, 수원 영통에서 약속시간이 너무 남아 버렸고, 썰렁한 영통 키넥스의
시간 맞는 영화를 찾다보니 딱 떨어지는 것이 '베오울프'.

입장하고보니 나와 꼬맹이들 다섯명이 관객 전부.
꼬맹이들은 자기들끼리 떠들면서 보다가, 중간에 재미 없다고
나가버리더라.

 CG에 공을 들인 영화들이 대체로 그렇지만(대표적인게 디워-.-?),  게다가 애초에 스토리가 정해진 '베오울프 신화' 라는 범위에서 이야기가 전개되다보니, 이야기 전개는 다소 밋밋한 느낌이 없지 않다.(디워처럼 "앞도뒤도없이CG만 보여주겠어!"정도는아니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데, 모두가 혹평했던 CG는 개인적으로는
정말 기대이상이었다. CG와 실사가 번갈아 나오면서
눈을 현혹시키는데, '주연/조연급 캐릭터'의 묘사는
영화 스크린에서는 실사인지, CG인지 거의 분간이
가지 않을 정도였다. (엑스트라급 캐릭터 및 안젤리나
졸리는 완성도가 확실히 떨어지긴 했다. 시간과 돈이
걸린 일이니 선택과 집중의 문제였던게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정쩡하게 주어들은 이야기로는 빌렘플루셔가 그랬다던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상과 현실의 구분은 '해상도의 차이'라고. 다만, CG기술(의 해상도)이
발전하는 만큼 사람의 눈높이가 따라서 올라가기 때문에, 가상이 현실이
되기까지는 아마 불가능하거나 오랜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는 이야기도.
(애초에 200만화소면 충분하다던 디지털 카메라가 이제는 1000만화소도
부족하다고 말하고 있지 않은가!)

 파이날 판타지까지만 해도, (현실의 해상도를 쫓는) 가상의 해상도의
한계에 대해 '아직은 멀었군' 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체 10년이 지나지 않은
지금의 베오울프를 바라보면, 조만간 가상의 해상도가 현실을 압도할
날이 올 것만 같은 생각도 든다.

(오른쪽은 국내 1호 사이버 배우 '조아' - 예전에 나왔던 아담은 어디갔지?)





그리고 CG 이야기와 별개로, 베오울프 신화(영국 건국신화라는데?)에 대해선 완전 무지하지만,
거인 그룬델을 팔을 잘라 죽이고, 자신의 업보를 팔을 잘라 갚게 되는 주인공의 인생역정이
무척이나 매력적이다. 베오울프 신화를 한 번 읽어봐야 할듯.

신고

'이것저것 > 영상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00 BC  (2) 2008.05.15
킹덤 (The Kingdom, 2007)  (2) 2008.04.07
Bloody Sunday (2002)  (0) 2008.03.11
30days of night, 2007  (0) 2008.03.09
베오울프 (Beowulf, 2007)  (0) 2007.12.17
색, 계 (色, 戒: Lust, Caution, 2007)  (2) 2007.12.03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