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7.19 보라매역 코코이찌방야

보라매역 농심 건물에 위치한 코코 이찌방야.

지나다니면서 COCO만 보고 코코호도 과자 본점인가 생각했었는데...

나름 유명한 카레집이란다.

 

 

 

깔끔한 입구. 입구만 봐서는 꽤 비싼 레스토랑 같은 분위기도...

 

신경쓴 분위기의 실내...카레집이라기보다는 커피숍 같은 분위기.

 

 

 

허나, 동네가 동네인 까닭에, 밖으로 보이는 풍경은 그냥 그렇다는...

 

 

 

 

메뉴판...골라야 할 것들이 많다. 일어를 그대로 옮겨놔서 가뜩이나 메뉴판이 낯설은데,

매운 맛 고르는 것 까지 1신, 2신 종업원이 한자로 읊어주니..상당히 정신 사납다..ㅡㅡ;

밥에 따라 소스 양도 달라진다면서..밥이 300g->200g으로 1/3이 줄었는데..

500원만 깍아주는건 뭘까...남기기 싫어서 200g으로 주문했는데, 종업원이 생각없이 300g을 얹어왔다.

(물론 돈은 500원 깍은 가격으로 그대로...)

 

 

 

 

 밍군은 오므라이스를 시키고,(오므라이스는 토핑 및 매운 맛 선택이 제한적..)

나는 튀긴 닭 카레에 토마토와 아스파라거스 토핑을 추가하고, 약간 매운 맛 1辛을 선택했다.

전형적인 일본식 카레인데, 전형적이면서도 인스턴트 냄새도 풍기지 않고,

또는 지나치게 달달하게 하이라이스처럼 만들지도 않아서 흠잡기가 어려울 정도로 무난한 맛.

아마 그 어느 누가 먹어도 '맛있다'고는 못해도 '맛없다'고 평하긴 힘들 것 같다.

다만 내 취향이 이것보다는 다소 인도틱, 혹은 이런 맛이라면 백세카레--; 라서...

'굉장하다'라는 평은 어려울듯.

 

 오므라이스의 계란 표면이..부들부들하게 반숙상태로 조리가 되어있었는데...

어떻게 했는지 무척 궁금했다..예상으로는..우선 얇게 펴서..일반적인 오므라이스 계란을 만들고,

건져내기 직전에 위에 다시 계란을 얹어 반숙 상태의 표면을 만들지 않았나 싶은데....

암튼 신기....

 

먹다보니 살짝 시원하거나 칼칼한게 땡기는데..제공되는 오복채는 시원하지도 않고..

새콤하다기보다는 단맛이 강해서..피클, 혹은 시원한 단무지 생각이 많이 났다..ㅡㅡ;

 

메뉴 가격들이 7,000원 - 1만원 사이로, 보통 일식 카레집보다 다소 비싸긴 하지만,

맛을 생각했을 때는 상대적으론 아깝지 않은 가격....

 

다만...내 취향에 한해서..난 그냥 집에서 백세카레 끓여 먹을래...ㅡㅡ;

 

신고

'이것저것 > 냠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씨네(Ancine) - 퓨전(?) 족발  (0) 2010.10.16
홍대 Zen Hideaway  (0) 2010.09.27
보라매역 코코이찌방야  (0) 2010.07.19
노리타-홍대입구  (0) 2009.07.22
더 플레이스 (The Place)  (0) 2009.04.19
수원 보영만두 vs 보용만두 ( + 충무로 진고개)  (4) 2008.11.16
Posted by 냐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